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상원, 1조1천억 달러 지출예산안 처리…셧다운 위기 끝

송고시간2017-05-05 03:56

트럼프 대통령 서명만 남겨…美언론 "새 정부서 여야 합의한 첫 주요 성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상원 의회는 4일(현지시간) 본회의를 열어 1조1천억 달러(약 1천244조 원) 규모의 올 회계연도 정부 지출예산안을 의결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연방정부가 사용하게 되는 예산안은 찬성 79표, 반대 18표로 가결됐다.

마감일을 하루 남긴 상황에서 미 의회가 예산안 승인 절차를 모두 마침에 따라 연방정부는 '셧다운(부문 업무정지)' 사태를 피할 수 있게 된다.

예산안은 지난달 30일 여야 지도부 합의로 마련됐으며, 전날 하원 본회의를 통과해 상원에 넘겨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산안이 정부로 넘어오는 대로 곧바로 서명하게 된다.

예산안에는 방위비와 국경 안보 항목이 증액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운 국경 장벽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공화당이 반대하는 '오바마케어'(건강보험정책) 관련 예산도 들어갔다.

미국 언론은 의회의 이번 예산안 처리를 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여야 합의로 의회를 통과한 주요 의안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의회 의사당에서 발표하는 상원의원들
미국 의회 의사당에서 발표하는 상원의원들

leslie@yna.co.kr

댓글쓰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