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SJ "트럼프 北고립정책, 다음주 韓 대선 시험대"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는 대북(對北) '고립작전'과 관련해 오는 9일 치러지는 한국의 차기 대선이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WSJ은 서울발 온라인판 머리기사에서 "북한을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전략은 다음 주 중대한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면서 한국의 대선을 주목했다.

특히 안정적인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에 초점을 맞춰 "다른 주자들과 달리 대북 고립정책은 효과적이지 않다는 입장으로, 남북 경제 교류를 재개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선후보가 당선되면 이른바 '햇볕정책'을 계승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한국의 차기 정부는 개입(Engagement) 정책에 무게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북 강경정책에서 대대적인 기조 변화가 예상되며, 강경노선을 이어가는 트럼프 행정부와의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고 WSJ은 덧붙였다.

미국 출신의 로버트 켈리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00년대 초반 노무현 정부와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충돌했던 상황과 비교하면서 "대북 화해정책은 한국을 국제적인 외톨이(outlier)로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북 이슈에서 강경한 논조를 유지해온 WSJ의 이런 평가는 미국 내 대북 강경라인의 시각을 반영하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대북 압박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한국의 차기 정부가 새로운 변수가 되지 않겠느냐는 시선이 깔린 것 아니냐는 것이다.

앞서 문재인 후보는 지난 2일자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협상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제재와 압력을 가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에 동의한다"면서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한 실용적 접근 방식을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