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때 이른 더위에 식중독 '비상'…식약처, 특별점검 앞당겨

송고시간2017-05-05 08:12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때 이른 고온현상과 큰 일교차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며 음식물 보관·관리·섭취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5일 당부했다.

식약처는 또 매년 6∼8월 실시하던 바닷가 횟집 등에 대한 특별점검과 고속도로 휴게소 집중 점검, 빙과·음료·냉면 등 여름 식품 수거 검사, 식중독 예방 홍보활동 등을 5월로 앞당겨 실시키로 했다.

식약처는 특히 회 등 익히지 않은 어패류를 통해 감염되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이미 지난달 발생한 것을 계기로 조리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개인위생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는 보통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7월에 나오지만, 올해는 해수의 평균 수온이 예년보다 높아 비브리오균이 빨리 번식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때 이른 더위에 식중독 '비상'…식약처, 특별점검 앞당겨 - 1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