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명 부르는 망막 질환 환자 125만명…5년간 연평균 8.5% 증가

송고시간2017-05-07 12:00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망막 질환을 앓는 환자가 최근 5년 동안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맥락막, 유리체 질환을 포함한 망막 질환 환자는 2010년 83만3천명에서 2015년 125만1천명으로 연평균 8.5% 증가했다.

2015년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은 70대 이상과 60대가 34만5천명씩으로, 60대 이상이 55.1%를 차지했다. 50대는 27만9천명(22.3%)이었다.

성별로는 여성(69만3천명) 환자가 남성(55만7천명)보다 많았다.

망막은 안구 뒤쪽 내벽에 붙어있는 얇은 신경조직으로, 눈에 들어온 빛을 전기 신호로 바꿔 신경을 통해 뇌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맥락막은 그 바깥에 있는 혈관층이고 유리체는 안구를 채우고 있는 겔 성분이다.

망막 질환은 당뇨망막병증이나 고혈압 망막병증 등 전신 질환으로 인해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원인이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은지 교수는 "시력 손상을 유발하는 노인성 황반변성, 망막 혈관 폐쇄, 황반원공, 망막전막 등 주요 망막 질환들이 모두 연령이 증가할수록 유병률도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시신경과 연결된 망막은 한 번 손상되면 원래대로 재생되기 어려운 조직"이라며 "망막은 눈 속 깊숙한 곳에 있어 일반적인 외부 검사로는 이상 여부를 알기 어려우므로 발병 전 꾸준히 검진을 받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사물이 일그러져 보이거나 시야가 가려지고, 먼지나 벌레 같은 것들이 떠다니는 듯한 비문증이나 어두운 곳에서 시력히 급격히 떨어지는 야맹증 등이 나타나면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