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이란·터키, 시리아 내 '안전지대' 창설 의정서 서명(종합)

아스타나 시리아 평화회담서…유엔 시리아 특사 "긍정 행보, 전적 지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터키, 이란 등 3국이 4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시리아 평화협상 4차회담에서 시리아에 '안전지대'를 창설하는 의정서에 서명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외무장관 카이라트 아브드라흐마노프는 이날 시리아 평화회담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브드라흐마노프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회담 참가국들이 시리아 휴전 합의 이행 문제를 검토한 끝에 (휴전) 보증국(러시아·이란·터키)들이 시리아 내 긴장완화지대(안전지대) 창설에 관한 의정서에 서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스타나 회담에 대표들로 참석한 러시아의 시리아 사태 담당 대통령 특별대표 알렉산드르 라브렌티예프, 터키의 중동 담당 외무차관세다트 오날, 이란의 아랍·아프리카 담당 외무차관 호세인 자베리 안사리 등이 의정서에 서명했다.

라브렌티예프는 의정서 서명 후 "이는 정말 중요한 결정이다. 특정 지역의 긴장을 해소할 뿐 아니라 시리아의 단합과 영토적 통합성을 유지하고 (시리아 사태의) 정치적 해결 과정에 도움을 주는 결정이다"고 강조했다.

이란 안사리 대표는 "안전지대 창설 의정서가 제대로 이행될 경우 시리아 상황을 완전히 바꾸어 놓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시했다.

아스타나 회담에 참관인으로 참석한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도 "우리는 오늘 아스타나에서 (시리아) 분쟁의 긴장 완화 과정에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긍정적 행보를 목격할 수 있었다"며 "유엔은 이 제안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의정서에 따르면 안전지대는 이들리브(북서부), 홈스(서부), 동부 구타(다마스크 외곽), 남부 등 시리아 내 4개 지역에 창설될 예정이다.

러시아·이란·터키 등 보증국들은 의정서 서명 후 5일 이내에 의정서 이행을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하기로 했으며, 실무그룹은 이달 22일까지 안전지대와 긴장지대를 구분하는 지도를 만들기로 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에 따르면 안전지대 내에서는 어떤 무기 사용도 금지되고 인도주의 단체의 활동이 보장되며 상수도 등 기본 생활 인프라가 복구된다. 행정기관들의 업무가 재개되고 난민들의 복귀도 허용된다.

안전지대 외곽을 따라선 내전 당사자들의 교전을 막기 위해 경계선을 설정하고 주민들의 왕래와 인도주의 물자 및 상품 이동을 통제할검문소를 설치한다.

경계선을 따라 안전지대 보호와 치안을 책임질 외국 군대도 파견된다.

시리아 휴전 보증국인 러시아·이란·터키 등이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과 함께 다른 나라들이 참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정서 채택 과정에서 작은 소동도 벌어졌다.

전날 아스타나에 왔던 시리아 반군 대표단 단장인 모하메드 알루시는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고 반군 대표단 소속의 단원 2명은 의정서 서명식이 치러지던 도중에 "이란의 휴전 보증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고 소리를 지르며 회담장을 박차고 나갔다.

한편 아스타나 시리아 평화협상 5차 회담은 한 달 뒤인 6월 초나 그보다 늦은 7월 중순에 열릴 것이라고 타스 통신이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지난 3월 중순 열린 아스타나 평화협상 3차회담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지난 3월 중순 열린 아스타나 평화협상 3차회담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2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