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이란·터키, 시리아내 '안전지대' 창설 의정서 서명

아스타나 시리아 평화회담서…"온건반군-테러단체 분리에 도움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터키, 이란 등 3국이 4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시리아 평화협상 4차회담에서 시리아에 '안전지대'를 창설하는 의정서에 서명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외무장관 카이라트 아브드라흐마노프는 이날 시리아 평화회담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브드라흐마노프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회담 참가국들이 시리아 휴전 합의 이행 문제를 검토한 끝에 (휴전) 보증국(러시아·이란·터키)들이 시리아 내 긴장완화지대(안전지대) 창설에 관한 의정서에 서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스타나 회담에 대표들로 참석한 러시아의 시리아 사태 담당 대통령 특별대표 알렉산드르 라브렌티예프, 터키의 중동 담당 외무차관세다트 오날, 이란의 아랍·아프리카 담당 외무차관 호세인 자베리 안사리 등이 의정서에 서명했다.

라브렌티예프는 서명에 앞서 "안전지대가 시리아 온건 반군들을 테러 조직들로부터 분리하는 문제를 진전시키는 데 도움을 줄 것이기 때문에 러시아가 안전지대 창설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에 따르면 안전지대는 이들리브(북서부), 홈스(서부), 동부 구타(다마스크 외곽), 남부 등 시리아 내 4개 지역에 창설될 예정이다.

안전지대 내에서는 어떤 무기 사용도 금지되고 인도주의 단체의 활동이 보장되며 상수도 등 기본 생활 인프라가 복구된다.

행정기관들의 업무가 재개되고 난민들의 복귀도 허용된다.

안전지대 외곽을 따라선 내전 당사자들의 교전을 막기 위해 경계선을 설정하고 주민들의 왕래와 인도주의 물자 및 상품 이동을 통제할 검문소를 설치한다.

경계선을 따라 안전지대 보호와 치안을 책임질 외국 군대도 파견된다.

시리아 휴전 보증국인 러시아·이란·터키 등이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과 함께 다른 나라들이 참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중순 열린 아스타나 평화협상 3차회담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지난 3월 중순 열린 아스타나 평화협상 3차회담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2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