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선수' 조용호의 1군 첫 타점…SK, 한화에 역전승

SK 와이번스 외야수 조용호. [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 외야수 조용호. [SK 와이번스 제공]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신고선수' 출신 조용호(SK 와이번스)가 결정적인 순간에 1군 무대 첫 타점을 생산하며 팀에 값진 1승을 안겼다.

SK는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에서 6-2 역전승을 거뒀다.

승부처는 5회말이었다.

0-1로 뒤진 상황, SK는 선두타자 박승욱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았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김성현에게 희생번트를 지시했다. 후속타자가 이날 전까지 타율 0.100(20타수 2안타)에 그친 조용호라는 점을 고려하면 과감한 작전이었다.

조용호가 응답했다. 조용호는 한화 선발 안영명의 직구를 받아쳐 중견수를 넘어가는 2루타를 쳤다. 박승욱은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2014년 신고선수로 입단해 올해 처음 1군 무대를 밟은 조용호가 만든 1군 첫 타점이었다.

조용호는 나주환의 우전 안타 때 홈을 밟았고, SK는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조용호는 1회 유격수 앞 내야안타, 7회 우익수 쪽 2루타를 치며 4타수 3안타로 생애 첫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까지 달성했다.

SK는 7회 2사 후 조용호의 2루타로 만든 찬스에서 나주환의 좌중월 투런포로 추가점을 뽑았다. 7회 2사 1루에서는 정의윤의 좌월 투런포가 터져 6-1까지 달아났다.

조용호의 활약으로 SK는 한화전 스윕패(1승 2패)를 막았다.

한화는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한화는 3회초 2사 후 송광민, 윌린 로사리오, 김경언의 3타자 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1-2로 뒤진 7회초 1사 2루에서 장민석이 3루 도루를 감행하다 횡사해 분위기가 싸늘하게 식었다.

7회말에는 '홈런 1위' SK의 대포를 연거푸 맞아 추격 의지가 완전히 꺾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2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