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IA 사4구 8개로 자멸…넥센, KIA전 7연패 탈출

역투하는 넥센 선발 신재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역투하는 넥센 선발 신재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지난해 신인왕 신재영의 호투를 앞세워 KIA 타이거즈 상대 7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넥센은 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의 홈경기에서 9-1로 낙승했다.

올해 KIA전 6경기 만에 첫 승리로 지난해 9월 20일 광주 경기 이래 이어오던 KIA전 7연패 사슬을 끊었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신재영이었다.

사이드암 신재영은 7이닝 동안 김주찬에게 중월 솔로포 한 방을 허용해 1점을 줬을 뿐 삼진 5개를 솎아내며 산발 6안타만 주고 효과적으로 호랑이 타선을 봉쇄했다.

이에 반해 KIA 선발 김진우는 3⅓이닝 동안 3점을 주고 일찍 무너졌다.

고효준, 손영민, 박지훈, 김광수가 이어 던진 KIA 마운드는 몸에 맞은 볼 5개를 포함해 4사구 8개를 남발해 자멸했다.

나란히 6전 전승을 거둔 '원 투 펀치' 헥터 노에시와 양현종이 올 시즌 허용한 사4구가 불과 8개인 것에 비춰보면 나머지 KIA 선발 투수와 불펜진의 허약함을 알 수 있다.

넥센은 1-1이던 4회 무사 만루에서 김재현의 내야 땅볼과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뽑았다.

넥센은 4회에만 몸에 맞은 볼 3개와 볼넷 1개를 묶어 사실상 점수를 거저 얻었다.

넥센은 3-1이던 7회 타자일순해 5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갈랐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2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