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 출근은 언제쯤' 취업경험 없는 20∼30대 백수 역대 최대

올해 1분기 9만5천명…"취업 재수생 누적으로 악순환"
서울 시내 한 대학에서 재학생들이 취업 정보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시내 한 대학에서 재학생들이 취업 정보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일자리를 가져본 적이 없는 20대와 30대 실업자 수가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규 채용 규모는 감소해 취업 재수생이 누적되는 상황에서 기업이 '즉시 전력'인 경력직을 선호하는 추세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20∼39세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9만5천명이었다. 1999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올해 1분기 전체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11만5천명이었다.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82.6%에 달했다.

취업경험이 없는 20∼30대 실업자 숫자는 대학교 졸업 시즌인 2월에 연중 최고치까지 갔다가 갈수록 낮아지는 특성이 나타난다.

따라서 2월이 포함된 1분기에는 취업 무경험 실업자가 많을 수밖에 없다.

문제는 1분기의 취업 무경험 20∼30대 실업자 수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3년 1분기만 해도 4만6천명이었지만, 2014년 6만1천명, 2015년 7만2천명, 2016년 9만4천명을 기록하고서 올해 다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경제가 어려웠던 1998년 외환위기, 2003년 카드사태, 2008년 금융위기 때에도 1분기의 취업 무경험 20∼30대 실업자 수가 올해처럼 많지 않았다.

올해 1분기 20∼30대 실업자 65만3천명 중 취업경험이 없는 사람의 비중은 14.5%였다. 20대와 30대 실업자 100명 중 15명은 출근 경험이 한 번도 없는 셈이다.

이는 최근 몇 년간 취업하지 못한 청년들이 누적되는 상황에서 취업 문은 오히려 더욱 좁아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구조적 수급 불균형 문제가 이어지면서 취업 현역이 재수 및 삼수생과 경쟁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기업도 대학을 갓 졸업한 구직자보다는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인력을 선호해 이런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표] 각 연도 1분기 별 20∼30대(20∼39세) 취업 무경험 실업자 수

(단위 : 천명)

기간 전체 취업 무경험 실업자 20∼39세
2017 1분기 115 95
2016 1분기 114 94
2015 1분기 90 72
2014 1분기 83 61
2013 1분기 61 46
2012 1분기 58 41
2011 1분기 52 35
2010 1분기 57 38

※ 출처 : 통계청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