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의 승부수…친박 '족쇄' 풀고 바른정당 탈당파도 '복당'

복당 지연으로 흔들리는 바른정당 탈당파와 반발하는 친박계 '포용'
금명간 비대위 소집해 의결…정갑윤 "힘 보태야", 홍문표 "대동단결"
홍준표의 승부수…친박 '족쇄' 풀고 바른정당 탈당파도 '복당'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정아란 김동현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4일 바른정당 탈당파 12명의 대선 전(前) 복당과 친박(친박근혜)계 징계 해제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보수층 결집을 겨냥해 당내 역량을 최대한 끌어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자칫 고질적인 계파 갈등이 불거져 내부 분열로 이어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바른정당 탈당파를 받아들일 것이냐의 문제는 '친박 대 비박(비박근혜)'의 대결구도에 또다시 불을 댕길 수 있는 '뜨거운 감자'라는 게 홍 후보측의 인식이다.

실제로 바른정당 의원들이 지난 2일 집단 탈당하고 한국당으로의 복귀를 선언하자 친박계 의원들은 너도나도 입장문을 내거나 회견을 하면서 강력히 반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비박계 의원들의 복귀에 대한 거부감이 생각보다 강했다.

이런 반발 속에서 '원대복귀' 대열에 섰던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하루 만에 탈당을 철회했고, 탈당을 유력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진 같은 당 정운천 의원은 이날 잔류를 공식화했다.

여기에 나머지 12명 중 몇 명이 추가로 결정을 번복하고 바른정당에 복귀하는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홍 후보에게 강력한 '원군'이 될 것으로 보였던 바른정당 탈당 사태가 오히려 골칫거리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홍준표의 승부수…친박 '족쇄' 풀고 바른정당 탈당파도 '복당' - 2

탈당파들의 변심을 막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홍 후보의 선택은 '즉각 복당' 조치였다.

규정대로라면 각 시도당 입당 심사와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해 빨라도 대선 전에는 복당이 불가능하다는 게 당의 기존 입장이었다.

그러나 홍 후보는 이날 경북 안동 유세에서 "모두 용서하고 하나가 돼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당 지도부에 "오늘이라도 비대위를 열어서 절차를 모두 정리하도록 부탁한다"고 말했다.

대신 친박계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탄핵 사태 후 인적 청산 과정에서 자진 탈당한 정갑윤·이정현 의원을 함께 복당시키고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 징계 해제를 요청했다. 이는 친박계 재선인 김태흠·박대출·이완영·이우현 의원이 2일 회견에서 제시한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귀 선결조건이기도 하다.

홍 후보의 지시는 당 지도부에서 금명간 받아들여질 것이 유력하다.

이철우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선후보는 모든 정책을 대선에 초점을 맞춰서 이기는 데 목적을 둬야 한다"며 "후보가 '돌격 앞으로' 하면 '돌격 앞으로'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복당 절차 등을) 순조롭게 하지 않으면 해당행위가 되는 것이다. 대선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해당 의원들의 복당과 징계 해제를 위한 서류 등 준비 작업을 마치는 대로 이르면 이날 밤 비대위회의를 소집해 의결할 방침이다. 작업이 늦어지거나 비대위원 소집이 어렵다면 5일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당사자들도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정갑윤 의원은 "속된 말로 '송장도 움직여야 할 시점'인데 이것저것 따질 때가 아니라 힘을 보탤 수 있으면 보태야 한다"며 "정권을 넘겨주는 것보다 그분들(바른정당 탈당파)을 안아주는 게 낫다. 그것을 바탕으로 박 전 대통령도 자유로운 신분에서 재판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을 탈당한 홍문표 의원도 "홍 후보가 이번에 입당하는 분들에게 메시지를 다 보낸 것"이라면서 "껄끄러운 게 있고 기분 나쁜 과거가 있더라도 다 털고 대동단결해서 선거를 치르자"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