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즘 뜨는 여행지는…베트남·대만에서 카드 사용 증가율 최고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 "싸고 가까워 음식여행지로 인기"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 "싸고 가까워 음식여행지로 인기"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베트남과 대만이 인기 해외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가 자사 고객들의 신용카드 이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카드 사용 건수 중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베트남과 대만이었다.

성·연령별로 보면 30대와 50대 남녀가 베트남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여성의 해외 카드 사용 지역별 증가율을 보면 베트남이 50%로 가장 높았고 마카오(34%), 대만(2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30대 남성의 경우도 베트남과 대만에서 카드 사용 증가율이 각각 41%를 기록해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또 50대는 남성(베트남 31%, 대만 28%)과 여성(베트남 43%, 대만 41%) 모두 베트남과 대만에서의 증가율이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20대의 경우 남성은 대만에서 사용 건수가 127% 늘어나 1위였고 일본(103%), 싱가포르(95%), 베트남(94%) 순으로 많이 늘었다.

20대 여성은 베트남이 109%로 1위였고 일본(90%), 대만(88%) 순이었다.

40대 남성은 마카오의 증가율이 3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베트남(27%), 일본(20%), 대만(17%) 순이었다.

40대 여성은 대만(49%), 베트남(42%) 순이었다.

60대 남성은 뉴질랜드가 25%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같은 연령대 여성은 베트남(25%), 대만(20%) 순이었다.

박원학 신한카드 트렌드 연구소 차장은 "베트남과 대만이 TV에 자주 노출되면서 주목을 받았고 물가도 싸고 지리적으로 가까워 여행객이 늘어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 차장은 "베트남과 대만 여행객들의 카드 이용 명세를 보면 식당 등이 많다"며 "이들 국가로의 여행 테마는 '맛집 탐방' 같다"고 덧붙였다.

30대 남녀의 전년 대비 카드 이용 건수 증가율이 높은 국가 [신한카드 제공=연합뉴스]
30대 남녀의 전년 대비 카드 이용 건수 증가율이 높은 국가 [신한카드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