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정치권, '세월호 보도' 정략적 이용…文이 피해자"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의당은 4일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과 관련한 SBS 보도를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이 정략적으로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당은 오보로 판명 났음에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며 선거판을 뒤흔들려 한다"며 "세월호를 정략에 이용한다는 주장과는 달리 오히려 자신들이 세월호를 정략에 이용하고 있다는 점을 깨닫고 자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후보가 보여주는 행태만큼이나 꼴불견"이라며 "세월호 진상규명과 방송의 공공성에 가장 큰 걸림돌 역할을 했던 한국당이 세월호 언론탄압을 운운하는 것은 블랙코미디다. 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이번 오보 사태의 피해자"라며 "단, 이 사태의 주체들이 책임 있는 조치를 약속한 만큼 공당으로서 단기적으로 과민한 대응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세월호의 진상규명과 언론의 공정성 확보"라며 "세월호는 어떤 경우라도 정략과 정쟁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