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민종·이특 만난 文 "한류 지원·육성"…'문화 대통령' 부각

"사드문제로 한류, 중국서 어려움…한류 지원할 별도 기구 만들어 관리"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4일 '한류 문화콘텐츠 발전'을 주제로 한 정책 행보를 이어가면서 '문화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5·9 '장미대선'의 서막인 사전투표가 시작된 것과 맞물려 자신의 주된 지지층이면서 문화 콘텐츠에 친근감을 느끼는 젊은 세대를 겨냥한 전략적 행보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 SM아티움에서 국내 대형연예기획사인 에스엠(SM) 엔터테인먼트그룹의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하, 문화콘텐츠를 직접 체험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그는 인기가수 보아와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의 이름을 줄줄이 언급하면서 이 분야에 큰 관심이 있음을 강조했다.

'비상하라 한류문화콘텐츠,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라는 제목의 간담회에서 문 후보는 "대중문화예술을 사랑하고 정책적으로도 뒷받침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류의 큰 시장인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문제로 많이 어려워졌다고 한다"면서 "한류를 지원하고 육성할 수 있는 별도의 기구를 만들어 관리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매달 한 번씩은 영화나 공연 등 대중문화콘텐츠를 관람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문화예술인의 활동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는 배우 김민종씨와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소속 이특씨, 작사가 김이나씨 등이 함께 참석했다.

문 후보는 "김민종씨나 이특씨를 보면 세상 억울할 것 같다"면서 "잘 생기기만 하든지 노래만 잘 부르기만 하든지, 노래도 잘하고 엠씨도 잘하면 뭐 어떻게 합니까"라면서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이어 SM 소속인 보아,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엑소(EXO)를 언급한 뒤 "SM에 속하는 연예인들의 해외 공연 연간 누적 관객이 1천500만이 넘고, 유튜브에서 전 세계 수십 건 조회가 된다니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문화 콘텐츠 산업의 문제점과 개선책 등을 잇따라 쏟아냈다.

김민종씨는 "긴장이 좀 된다"고 운을 뗀 뒤 "한국의 드라마나 영화산업은 대형 방송국과 대기업 위주의 산업구조로 제작사가 한류의 위상에 비해 성장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특씨는 "슈퍼주니~어 에요!"라고 특유의 '인사법'으로 자신을 소개한 뒤 문화예술인들의 한류활동을 위해 여권발급 상의 지원책을 요청했다.

김이나씨는 "현장 스태프의 경우 열정페이 형태를 띤 노동착취가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저작권료 면에서 분배율이 말이 안되게 책정되는 경우가 많아 생활 자체가 너무 어려운 분들도 있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간담회에 앞서 문 후보는 슈퍼주니어, 엑소 등 연예인의 사진이나 캐릭터를 이용한 기념품숍에 방문하고, 가수 태연의 홀로그램 공연을 봤다.

문 후보는 저녁에는 고양시 일산문화광장에서 유세를 펼치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SM아티움 방문한 문재인
SM아티움 방문한 문재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SM아티움을 방문, 180도 원형 화면으로 영상이 비치는 SM극장에서 김영민 사장(왼쪽 둘째)과 배우 김민종(오른쪽 둘째), 슈퍼주니어 이특(오른쪽 셋째) 등과 한류 문화산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jeong@yna.co.kr
SM아티움 방문한 문재인
SM아티움 방문한 문재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SM아티움을 방문, 180도 원형 화면으로 영상이 비치는 SM극장에서 김영민 사장(오른쪽)과 배우 김민종(왼쪽), 슈퍼주니어 이특(왼쪽 둘째) 등과 한류 문화산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jeong@yna.co.kr

hrseo@yna.co.kr

김민종·이특 만난 文 "한류 지원·육성"…'문화 대통령' 부각 - 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