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委로 대우조선 '물샐틈없는 관리' 가능할까?(종합)

형식상으론 독립기구…걸맞은 역할·책임 주어지나
"잘못 관리해도 책임 없다면 '옥상옥' 또 만드는 것"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박초롱 기자 = 산업은행과 정부가 민간 주도의 위원회를 따로 만들어 대우조선해양[042660] 경영을 관리하기로 한 것은 대우조선이 신규자금을 지원받은 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있어서다.

이미 7조원이 넘는 혈세 투입이 결정된 만큼 앞으로 돈이 더 들어가는 일은 없도록 관리를 강화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과연 민간위원을 통한 감시가 제대로 이뤄지겠느냐는 회의적 시각이 적지 않다. 강력한 권한과 역할이 주어지지 않는 이상 '요식 행위'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7일 채권단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가 8일 공식으로 출범한다.

위원회는 김용환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 홍성인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 기술표준 심의위원, 최익종 코리아신탁 대표이사, 이성규 유암코 대표이사,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 변호사, 신경섭 삼성KPMG 어드바이저리 총괄대표, 김유식 전 STX팬오션 관리인, 전병일 전 대우인터내셔널 사장 등 8인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형식상으로는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빠진 독립기구다.

대신 산은과 수은은 기존에 해당 업무를 담당하던 인력들로 지원단을 구성해 대우조선의 주요 경영실적과 현안을 위원회에 보고하는 보조 업무를 한다.

또 대우조선에 파견된 채권은행의 '경영관리단'은 주요 경영현안과 자구노력 이행 실적 등을 정기적으로 위원회에 보고하는 역할을 맡는다.

위원회는 이를 바탕으로 대우조선의 자구계획 이행상황을 시시때때로 점검하고, 매년 진행하기로 한 회계법인 실사를 바탕으로 개선 방안도 제시한다.

나아가 경영진 교체, 신규 추천 등의 권한을 행사하고 조선산업의 발전적 재편을 유도할 인수·합병(M&A) 실행방안도 모색한다.

위원회는 이달 중순 첫 회의를 열고 앞으로 매달 정례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의 미래는?
대우조선해양의 미래는?(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 대우조선해양의 채무 재조정안을 전격 수용하기로 한 17일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로 직원이 출근하고 있다. 2017.4.17
image@yna.co.kr

문제는 위원회에 역할에 걸맞은 책임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대우조선의 망가진 경영 관리 시스템을 복구하기엔 역부족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위원들은 비상근으로 회의에 참석해 대우조선 관련 현안을 논의하게 되며, 그 대가로 회의비 정도를 받는다. 월급이나 활동비는 따로 없다.

비상근 사외이사의 역할과 크게 다르지 않다.

대우조선의 부실에는 해외플랜트 사업을 무분별하게 확장한 경영진의 문제도 있지만 이를 방치한 사외이사와 대주주 산업은행의 책임도 크다는 지적이 많았다.

대우조선은 2004년 이후 60여명의 고문·자문역에게 평균 연봉 8천억원씩 총 100억원 가량의 급여를 지급했다.

2008년부터 부실이 밝혀진 2015년까지 신규 임용된 사외이사 18명 중 12명은 정권과 관련 있는 낙하산 인사였다. 사외이사의 상당수가 친박계로 분류됐던 유정복 인천시장의 보좌관, 자유총연맹 이사 등으로 채워졌다.

이들은 해양플랜트 저가 수주 등 대우조선의 문제를 걸러내지 못했고, 대우조선의 부실은 쌓이고 쌓이다 2015년 가을 일거에 드러나 국책은행이 4조2천억원을 투입해야 했다.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부 교수는 "민간위원회에 어떤 권한이 있고 책임은 어떻게 지는지가 중요하다"며 "대우조선을 잘못 관리해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 자문 기구로 남는다면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조직이 또 하나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교수는 "대우조선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이미 기업구조조정 촉진법과 통합도산법 등 정상적인 틀을 우회했다"며 "여기에 더해 관리 시스템까지 계속해서 변칙적인 구조를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우조선이 방만 경영으로 한 차례 국회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만큼 사외이사와 경영관리위원회의 작동은 물론 이전과는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채권단 내부에서도 회의적인 시각은 존재한다.

채권단 관계자는 "대우조선은 '부모가 차마 자식의 용돈을 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청소년처럼 지원이 필요하면 자성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또 방만해지곤 했다"며 "아무리 관리 체계를 잘 짜도 대우조선이 따르지 않는다면 백약이 무효"라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