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제안 시리아 '안전지대' 창설 구상 실현될까

"시리아내 4곳 지정 예정"…보스니아 실패 사례 인용 회의론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소치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시리아 '안전지대' 창설 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3일 회담에서 시리아 유혈 사태를 중단시키고 휴전 체제를 공고히 할 방안으로 '안전지대'('긴장완화지대') 창설안을 제안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측의 제안은 3일부터 이틀동안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리는 시리아 평화협상 4차 회담에서 공식 채택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러시아·이란·터키가 중재하는 아스타나 평화회담에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대표는 물론 미국과 유엔 대표도 참석하고 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4일 아스타나 평화회담에서 서명될 안전지대 창설 의정서 초안을 확보했다며 그 내용을 소개했다.

초안에 따르면 안전지대는 이들리브(북서부), 홈스(서부), 동부 구타(다마스쿠스 외곽), 남부 등 시리아 내 4개 지역에 창설될 예정이다.

안전지대 내에서는 어떤 무기 사용도 금지되고 인도주의 단체의 활동이 보장되며 상수도 등 기본 생활 인프라가 복구된다. 행정기관들의 업무가 재개되고 난민들의 복귀도 허용된다.

안전지대 외곽을 따라선 내전 당사자들의 교전을 막기 위해 경계선을 설정하고 주민들의 왕래와 인도주의 물자 및 상품 이동을 통제할 검문소를 설치한다.

경계선을 따라 안전지대 보호와 치안을 책임질 외국 군대도 파견된다.

시리아 휴전 보증국인 러시아·이란·터키 등이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과 함께 다른 나라들이 참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습을 막기 위해 안전지대 상공엔 비행금지 구역이 설정된다.

푸틴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도 이 제안에 대한 지지 의사를 확인했고 시리아 정부와 이란과도 협의했다"고 전했다.

시리아 반군 측도 찬성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각에선 1995년 보스니아 전쟁 당시 유엔 주도 안전지대 운영 실패 경험 등을 들어 회의론도 제기하고 있다.

당시 유엔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스레브레니차 지역을 안전지대로 선포해 평화유지군까지 파견했지만 세르비아인 군대가 이슬람계 보스니아인 8천여 명을 집단학살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400명의 무장한 네덜란드 평화군이 주둔 중이었음에도 학살을 막지 못했다.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왼쪽)과 에르도안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왼쪽)과 에르도안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