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참변' 삼성중, 외부 전문기관에 안전점검 맡긴다(종합)

박대영 사장 다음달 직접 '로드맵' 발표…"글로벌 안전전문가 영입"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은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크레인 충돌사고를 계기로 외부기관에 정기적으로 안전진단을 맡기는 등 '안전한 사업장'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삼성중은 다음달 중 박대영 대표가 이런 내용을 담은 '크레인 사고 수습 노력 및 안전한 작업장 구현을 위한 로드맵'을 직접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크레인 사고 사과하는 삼성중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레인 사고 사과하는 삼성중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드맵에는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점검 정례화,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크레인 작업의 신호체계 재구축, 크레인 충돌방지시스템 개발 등 근본적인 사고방지대책이 담길 예정이다.

안전전담 조직을 글로벌 선진업체 수준으로 확대·강화하고 글로벌 안전 전문가를 영입한다는 계획도 포함된다.

안전 선진회사를 벤치마킹해 회사의 안전관리 체계를 전면 재정비하고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향상시킬 방안도 강구된다.

삼성중은 이와는 별도로 사고 직후부터 조선소 전체를 대상으로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전진단에는 한국안전기술지원단, 한국안전환경과학원 등 노동부 인증을 받은 4개 안전보건진단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노동부 검사인증기관인 한국안전기술협회로부터 조선소 크레인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받고 있다고 삼성중은 말했다.

삼성중 관계자는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경찰·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의 조사와 보상 및 장례절차 등에 대한 유가족과 협의에 적극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