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4월 중국 판매대수 ⅓토막…'사드 보복' 여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여파로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두 달 연속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3월 중국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반 토막 난 데 이어 4월에는 상황이 더 악화하면서 3분의 1 토막 난 것이다.

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 4월 중국에서 5만1천59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14만6천378대) 대비 65.1%가 줄어들었다.

현대차는 3만5천9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9만6천22대) 대비 63.6% 줄었고, 기아차는 1만6천50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기간(5만156대)보다 68.0% 감소했다.

지난 3월 현대차는 중국에서 5만6천26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44.3% 감소했다. 4월에는 감소율이 19.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기아차는 지난 3월 1만6천6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68.0% 급감했고 4월에도 같은 감소율을 보였다.

이로써 올해 1~4월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는 32만4천410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1% 줄었다.

현대차는 23만1천128대를 판매해 28.9% 줄었고, 기아차는 9만3천282대를 판매해 51.0% 줄었다.

이 같은 판매 급감은 중국의 사드 보복이 가장 큰 원인이다.

지난 3월을 기점으로 중국 내에서 한국 제품에 대한 불매 분위기가 확산한 가운데 중국 일부 소비자들은 여전히 반한(反韓) 정서로 한국차 구매를 꺼리고 있다.

일부 경쟁 업체들은 여전히 악의적인 사드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려되는 상황은 앞으로도 사드 보복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중국은 현대기아차로서는 국내외를 통틀어 판매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이기 때문에 보복 조치가 현실화할 경우 회사가 받는 타격이 매우 크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해 중국에서 글로벌 판매량의 23.5%, 21.5%에 해당하는 114만2천16대, 65만6대를 각각 판매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