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FC, 가와사키에 벌금 1천700만원…'전범기 책임'

관중석에 걸린 전범기
관중석에 걸린 전범기(서울=연합뉴스) 4월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가와사키 프론탈레의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관중석에서 일본 응원단이 전범기를 내걸고 응원하고 있다. 2017.4.26 [수원 삼성 축구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관중석에 내건 서포터의 행동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구단에 1만5천달러(약 1천7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AFC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달 25일 열린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경기에서 보여준 가와사키 서포터스의 행동은 상대 팀에 모욕감을 주거나 정치적으로 인식되는 슬로건을 내보이는 행위를 금지하는 징계규정 58조와 65조를 위반했다"라며 "가와사키 원정 서포터는 정치적인 의사와 관련된 심볼이 담긴 배너를 내걸었다"라고 밝혔다.

AFC가 지적한 배너는 전범기인 '욱일기'다.

가와사키 원정 서포터는 지난달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가와사키의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킥오프에 앞서 관중석 의자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내걸었다.

욱일기를 확인한 수원 구단은 곧바로 AFC 경기감독관에게 상황을 보고하고 보안요원을 통해 급히 압수했다.

경기장에 드리운 욱일기 때문에 가와사키 서포터는 경기가 끝난 뒤 일본 J리그 관계자와 함께 경기감독관의 조사를 받고 귀가했고, 화가 난 수원 서포터스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AFC는 징계절차에 착수해 서포터의 행동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가와사키에 벌금 1만5천 달러를 부과했고, 1년 안에 같은 사안이 재발하면 홈에서 열리는 AFC 주관 국제대회 1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도록 했다.

AFC 징계위원회는 이번 조치에 대해 "가와사키 서포터가 내건 욱일기는 홈팀 서포터스는 물론 대한민국 국민의 존엄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