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새역사' 사상최고치 새로 썼다…2,241.24(종합)

삼성전자 사상최고치·외국인 매수세 지수 견인
코스닥지수도 동반상승, 630선 회복
환한 웃음 짓는 코스피
환한 웃음 짓는 코스피(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코스피가 21.57p(0.97%) 올라 사상 최고치인 2,241.24로 장을 마감한 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직원들이 환하게 웃으며 코스피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스피가 새 역사를 썼다. 6년 만에 장중·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모두 갈아치웠다.

코스피는 4일 전장보다 21.57포인트(0.97%) 오른 2,241.24에 거래를 마감했다.

2011년 5월 2일 세운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2,228.96)를 12.28포인트 차이로 경신하고 지금껏 한 번도 밟아보지 못한 2,240선마저 넘어섰다.

이날 종가는 2011년 4월 26일의 기존 장중 최고치 기록(2,231.94)까지 돌파했다.

전 장보다 5.24포인트(0.24%) 오른 2,224.91로 출발한 코스피는 삼성전자[005930]의 사상최고가 행진과 외국인의 대규모 매수세에 힘입어 새 기록을 작성했다.

외국인의 '바이코리아' 행진이 이날 지수 행진을 이끌었다.

외국인은 3천64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도 국내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기관은 3천335억원 순매도했고 개인도 708억원 매도우위였다.

시총 1위 대장주 삼성전자의 사상최고가 행진도 지수 상승에 탄력을 더했다.

[그래픽] 역대 코스피 등락 추이
[그래픽] 역대 코스피 등락 추이

삼성전자는 이날 전장보다 1.38% 오른 227만6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실적 개선 기대감에 자사주 소각 등이 호재로 작용, 21일부터 8거래일째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SK하이닉스(0.90%), 현대차(0.66%) 등 상위주가 동반 상승해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이밖에 NAVER(2.75%), 삼성물산(1.22%), 신한지주(0.62%), 삼성생명[032830](1.81%) 등 상위주들도 함께 상승장을 이끌었다. 하지만 한국전력(-0.67%), POSCO(-2.36%) 등은 하락했다.

이날 대부분 업종이 활짝 웃었다.

운수창고(2.03%), 화학(1.82%), 비금속광물(1.64%), 기계(1.38%), 서비스업(1.37%), 전기·전자(1.34%), 은행(1.28%), 증권(1.17%)이 올랐다. 하락한 업종은 통신업(-1.72%), 철강·금속(-1.25%), 전기가스업(-0.63%) 등 3개 업종뿐이었다.

이날 550개 종목이 상승 마감했고, 240개 종목은 하락했다. 75개 종목은 보합세를 보였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채권의 시대가 끝나고 금리가 올라가면서 이제는 위험자산을 선호하는 '그레이트 로테이션(투자자산의 대이동)' 시대로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조 센터장은 "대세의 시작"이라며 "기초여건, 기업이익, 경기 회복, 물가 상승 등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지점"이라고 최고치 돌파의 의미를 부여했다.

코스닥지수도 동반상승, 63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장보다. 8.68포인트(1.39%) 오른 635.11에 장을 마쳤다. 나흘 만에 반등이다.

이날 전장보다 1.67포인트(0.27%) 오른 628.10에 개장한 코스닥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폭을 키웠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