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이잉원 대만 총통, 새 관계 모색 제의에 中 '냉담'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독립성향의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중국에 새로운 양안(兩岸)관계를 모색하자고 제의했으나, 중국이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차이 총통은 3일 대만 연합보(聯合報)와의 인터뷰를 통해 유화적인 메시지를 날렸다.

그의 메시지는 새로운 정세(情勢)를 바탕으로 양안 관계의 객관적인 현실을 바라보며 양안 평화·안정 및 지역 안정·번영 문제(問卷)를 풀어 양안 관계의 새로운 모델(模式)을 만들자는 말로 요약될 수 있다.

그는 국제정세가 급변한 가운데 양안이 공동 대처해야 풀 수 있는 시험문제지를 받아들었다며 어느 일방이 해결해야 하는 게 아니라 선의의 상호교류라는 새 모델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그러면서 대만이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을 인정하지 않는 데 대해 중국이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선을 긋고, 중국이 굳어진 사고에서 벗어나 처음부터 양안관계를 설정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양안관계의 발전방향은 과거 밝힌 것에서 변화는 없다"며 중국과의 현상유지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

차이 총통은 후보 시절부터 중국과의 현상유지가 "대만 사회의 최대 공약수이자 가장 큰 선의"라고 밝혀왔다.

왕잉진(王英津) 인민대 양안관계연구센터 주임은 "차이 총통이 양안관계 개선의 희망을 밝혔지만 기존 정치적 입장은 여전히 물러남이 없다"면서 "현 양안관계의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엔 역부족"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도 "차이 총통의 주장은 새로운 병에 오래된 술을 담은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4일 사설에서 차이 총통의 해당 메시지가 92공식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환구시보는 "차이 총통의 민진당과는 대화할 수 없고 냉전 유지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아시아·태평양 정세를 변화하는데 민진당 정권은 여전히 독립의 꿈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거부감을 표시했다.

대만 차이잉원 총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 차이잉원 총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