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수부장관 "세월호 인양에 정치적 고려 없었다"(종합)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SBS의 '세월호 인양지연 의혹' 보도와 관련해 김영석 해수부 장관이 이례적으로 직접 마이크를 잡았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유감을 표명하고 7급 직원이 자진신고한 데 대해 설명했다.

곤혹스런 해양수산부 장관
곤혹스런 해양수산부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김영석 장관이 SBS의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지연 의혹 조사' 보도와 관련, 브리핑 도중 눈을 감은채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2017.5.4

김 장관은 "어떠한 정당과도 세월호 인양 시기와 연계해 정치적 고려나 거래를 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목포 세월호 현장에서는 전 직원이 헌신적으로 수습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미수습자 9명을 가족의 품에 돌려보내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목포신항 취재지원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사람을 찾는 과정에 있어 어떠한 정치적인 고려가 있을 수 없다"고 밝힌데 이어 재차 인양지연이 기술적인 문제였을뿐이라고 선을 그은 것이다.

정부가 중국 상하이샐비지와 2015년 8월 세월호 인양계약을 체결했을 때 인양 목표시점은 2016년 6월 말이었다.

하지만 수중작업이 예상보다 훨씬 복잡했고, 특히 세월호의 선수를 들어 올려 리프팅빔을 깔고 선미부분 해저면을 굴착해 리프팅빔을 설치하는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결국, 상하이샐비지는 작업착수 613일만인 지난달 11일에서야 세월호 인양작업을 완료했다.

김 장관이 직접 해명에 나서자 일각에서는 해수부가 차기 정부와 '코드맞추기'를 하려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세월호 인양 초기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인양지연에 대해 질책을 받고 의혹이 제기됐다"며 "마치 정치적 고려나 거래가 있는 것처럼 보도되고, 국민·언론·정계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잦아들지 않아 마침표를 찍기 위해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인양·수색 담당자들은 하루도 편히 쉬지 못하고 작업을 이어가는데, 여기에 색깔을 입히고 의혹을 제기하니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사전투표가 진행되는 민감한 시기에 세월호가 정치적 공방에 더는 연계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브리핑 중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해수부는 건설교통부, 농림수산부 등 13개 부·처·청에서 나눠서 수행하던 해양업무를 모아 김영삼 대통령 재임 기간에 1996년 8월 해수부로 발족했다.

그러다 이명박 정권이 출범하면서 2008년 해수부가 해체되고 국토해양부와 농림수산식품부로 업무가 나뉘었다가 박근혜 정권이 출범한 2013년에서야 다시 해수부로 부활했다.

국토해양부에 편입됐던 5년을 '잃어버린 5년'으로 기억하는 해수부로서는 이번 사건에 민감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눈시울 붉히는 김영석 장관
눈시울 붉히는 김영석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김영석 장관이 SBS의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지연 의혹 조사' 보도와 관련, 유감을 나타내면서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17.5.4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