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BS 통화' 해수부 직원 "인터넷뉴스 보고 보름 전 말한 내용"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SBS의 '세월호 인양지연 의혹' 보도와 관련해 통화 당사자로 자진신고한 해수부 7급 공무원은 문제가 된 발언이 보름 전 인터넷뉴스를 보고 한 말일 뿐, 세월호 인양과 연계해 한 말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A씨는 세월호 인양과는 전혀 상관없는 업무를 하다 4월 16일부터 일주일간 목포신항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언론지원반에 파견됐다.

A씨는 SBS기자와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는 아니고, 파견 첫날인 4월 16일부터 2∼3일간 수차례 통화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SBS의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어 해명하고자 먼저 전화를 했고, 이후 수차례 통화를 하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했다"며 "녹취를 하는 줄도 몰랐고, 문재인 관련 발언을 정확히 며칠에 한 것인지는 기억이 안 난다"고 해수부 감사관실에 말했다.

SBS는 지난 2일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지연의혹 조사' 제목의 리포트에서 A씨가 "솔직히 말해서 이거(세월호 인양)는 문재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거거든요" 등의 말을 한 부분을 인용했다.

A씨는 해수부에 "세월호 인양과 연계해서 그 말을 한 게 아니라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인터넷 뉴스에서 본 조직개편 얘기를 전달했을 뿐"이라며 "어떠한 의도를 가진 것도 아니고, 맥락상 인양과 연결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A씨가 봤다는 인터넷 뉴스는 한 매체가 4월 14일 '해수부, 세월호 인양 중에 때아닌 2차관 신설 추진'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해수부가 차기 정부를 겨냥해 2차관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해수부 감사관실은 A씨가 SBS와 통화내용을 자신이 녹음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함에 따라 통화 기록을 확인하기로 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2차관 추진에 대해 "정권 교체기에는 부처별로 조직개편을 논의하고, 각 당에서도 세미나와 포럼을 통해 많은 얘기가 오간다"며 "세월호 인양과 연계해 (조직개편)거래를 했다는 의혹은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A씨를 관련법상 징계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이다. A씨는 선관위에서도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브리핑 보는 해수부 직원
브리핑 보는 해수부 직원(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직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SBS의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지연 의혹 조사' 보도와 관련, 김영석 장관의 브리핑을 보고 있다. cityboy@yna.co.kr
눈시울 붉히는 김영석 장관
눈시울 붉히는 김영석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김영석 장관이 SBS의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지연 의혹 조사' 보도와 관련, 유감을 나타내면서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cityboy@yna.co.kr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