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 분진 30년 참았는데…' 인천 석탄 부두 폐쇄 차질

정부 계획 2020년 동해항 대체부두 조성 '불가능'…환경단체·주민 반발
인천 남항 전경
인천 남항 전경[인천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구도심의 대표적인 환경오염원으로 꼽히는 석탄 부두 폐쇄가 차질을 빚고 있다.

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정부의 항만 배치계획에 따라 2020년까지 폐쇄할 예정인 인천시 중구 남항 석탄 부두를 대체할 강원도 동해항 석탄 부두 건설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인천 남항 석탄 부두는 중부권에 안정적인 에너지원을 공급하기 위해 국책사업으로 1980년대 초 건설됐다.

이곳에서는 매년 석탄 운반선이 싣고 온 130만t가량의 유연탄을 하역한 뒤 철로를 통해 내륙 곳곳으로 보낸다.

그러나 애초부터 잘못된 도시계획으로 인천 중구 일대 주거·상업지와 석탄 부두, 저탄장 등 항만물류시설이 너무 인접한 탓에 환경피해를 호소하는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주민들은 "석탄 열차의 분진을 막기 위해 경화제를 뿌리지만 재래식 방법이기 때문에 석탄을 싣고 내리는 과정에서 분진이 날릴 수밖에 없다"며 "부두 인근 주민이 피해를 보는데도 정작 석탄은 강원도 등 대부분 타지에서 사용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천에서 거의 쓰이지 않는 석탄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애꿎은 인천시민들이 석탄가루를 뒤집어쓰며 수십 년째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천 남항 석탄 부두
인천 남항 석탄 부두[인천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정부는 이런 문제점을 파악하고 2011년 수립한 제3차 전국항만기본계획은 물론 지난해 마련한 수정계획에서도 인천 남항 석탄 부두를 2020년까지 다른 지역으로 옮긴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2011년 이후 구체적인 진전을 보지 못한 채 이전 대상지인 강원도 동해항 일대 주민과 환경단체도 석탄 부두 조성에 반대하고 있어 사업이 늦어지고 있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달에야 동해항 3단계 석탄 부두 건설 타당성 조사 용역 입찰공고를 냈다.

앞으로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연말께 건설사업자가 선정돼도 2020년 완공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의 일반적인 관측이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부두 설계와 시공에 5년가량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동해항 석탄 부두는 2023∼2025년께 조성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난해 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 수립 때도 해양수산부에 이런 내용을 반영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으나 남항 석탄 부두의 2020년 이전 계획은 변경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구도심 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해 석탄부두가 정부 계획대로 2020년까지 반드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는 "고질적인 환경 민원 해소는 물론 인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원래 일정대로 석탄 부두를 옮겨야 한다"며 "인천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과 힘을 모아 관계 부처에 사업을 서두를 것을 계속 건의하고 있다"고 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