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양군, 난개발 방지 개발행위허가 지침 마련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양양군은 무분별한 개발에 따른 자연경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개발행위허가 운영지침을 제정해 시행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양양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양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양양지역에서는 앞으로 성토와 절토 시 경사면은 자연사면을 그대로 유지하거나 자연석 또는 조경석 쌓기를 해야 한다.

도로 경사면에서는 다른 법령에 따라 허가를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성토가 금지된다.

또 개발행위 사업장에서 성토나 절토로 토사를 500㎡ 이상 옮길 때는 다른 토지의 불법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반드시 토사 반입 및 반출계획서를 사전에 제출해야 한다.

태양광 발전사업의 입지 허가기준도 엄격해진다.

왕복 2차로 이상 도로와 주거밀집지역, 공공시설용지, 관광지 및 문화재 경계로부터 100m 이내에는 태양광 발전시설을 할 수 없다.

또한, 자연생태계와 경관 등 공익적 보전이 필요하거나 집단화된 우량농지의 중앙부근에도 설치가 금지된다.

미관을 저해할 수 있는 폐차장과 자원순환 관련 시설도 자연취락지구와 주거밀집지역, 도시지역 내 주거지역, 하천과 저수지, 관광지와 문화재 등 경계로부터 200m 이상 떨어져 있어야 설치할 수 있다.

아울러 시설 주위에 3m 이상의 경계울타리를 설치해야 하고 야적물의 높이는 울타리 높이를 초과해서는 안 된다.

울타리는 나무나 무채색 계통의 재료를 사용해 주변 경관과 조화되도록 설치해야 한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