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업급여, 청년 재취업에 도움 안 돼"

보사연, 2014 청년패널조사 분석…"빈곤율 낮추는데는 효과"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정부의 취업 지원 정책 중 실업급여는 실직한 청년의 재취업 가능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임완섭 부연구위원의 '청년 재취업에 대한 정책적 결정 요인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고용정보원이 매년 실시하는 청년패널조사(2014)를 분석한 결과, 직장을 다니다가 옮겼거나 현재 미취업 상태인 퇴직(실직) 경험자의 평균 미취업 기간은 4.4개월이었다.

이들 중 실업급여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의 미취업 기간은 6.6개월로, 실업급여를 받은 적이 없는 사람(4.2개월)보다 2.4개월 길었다.

퇴직(실직) 경험자 중 재취업에 성공한 사람의 경우에도 실업급여를 받은 사람(4.7개월)은 받지 않은 사람(2.4개월)보다 미취업 기간을 벗어나는 데 오래 걸렸다.

다만 실업급여가 실직 상태의 취약계층에게 소득을 보장해 줌으로써 빈곤율을 33%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장체험 프로그램이나 공공취업알선기관을 이용하는 것은 재취업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체험 프로그램 경험이 있는 사람의 미취업 기간은 4.2개월, 경험이 없는 사람은 4.5개월이었다. 공공취업알선기관을 이용한 사람(2.6개월)도 그렇지 않은 사람(4.5개월)보다 빨리 미취업 상태를 벗어났다.

직업교육훈련이나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 여부가 미취업 기간에 미치는 영향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직장체험 프로그램의 경우 체험을 통한 직접적인 정보 습득이나 현장 경험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장시간 근무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직접적인 취업과의 연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청년실업해결을'
'청년실업해결을'(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역입구에서 '430-메이데이 청년학생문화제 기획단'이 개최한 2017 청년학생 권리선언 거리행진에서 참가자들이 최저임금 1만원, 사드 배치 중단 등의 구호를 외치며 청계광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7.4.30
seephoto@yna.co.kr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