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安 덕담에 감사, 끝까지 선전 바란다"

洪 '친박용서' 언급에 "망해가는 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4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친박(친박근혜) 일부 인사들에 대한 '당원권 정지' 해제를 시사한 데 대해 "5월 9일 선거결과와 관계없이 한국당의 행태를 보면 시간문제이지 망해가는 정당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신촌 유세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서 망해가는 보수, 썩어빠진 보수에 한 표도 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홍 후보나 그 당 국회의원이나 보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안동 유세에서 "이제 친박(친박근혜)들 당원권 정지하고 그런 것을 다 용서하자"고 말했다.

유 후보는 홍 후보의 언급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당이 당원권을) 푼다고요. 탈당을 시키는 게 아니고. 제가 잘못들은 게 아니죠"라면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 후보는 "홍 후보에 대해서는 제가 입에 담기도 싫다"면서 "그 당은 이름 바꾼 것 말고 2∼3명 당원권 정지시킨 게 유일한 변화였는데, 그것마저도 없애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전혀 변화가 없고, 형사 피고인에 강간미수 공범에, 막말에, 품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본인 스스로 '양박(양아치 친박)'이 만든 당이라고 했는데…"라면서 홍 후보에 대해 날을 세웠다.

유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면서도 "만약 문재인 이기는 게 목표가 아니라 보수의 희망을 만드시는 게 목표라면 유승민 후보를 찍어 주십시오"라고 밝힌 데 대해 "안 후보도 그동안 열심히 하셨고 끝까지 같이 완주해서 경쟁하시길 바란다"면서 "덕담해줘서 고맙다. 안 후보도 끝까지 선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집단 탈당한 의원들이 결정을 번복하고 바른정당으로 돌아오면 받아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그분들의 탈당이든 복당이든 그 심정은 다 이해하고, 복당하는 과정과 절차는 당이 정하는 원칙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 대해서는 "소중한 한 표가 대한민국의 운명과 미래를 결정한다"면서 "누가 싫어서 찍는 그런 표가 아니라 정말 좋아하는 후보, 5년간 대한민국의 미래 운명을 책임질 수 있는 능력 있는 후보에게 투표해주시길 바라고, 감히 제가 그런 후보라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승민의 미소
유승민의 미소(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2017.5.4
hama@yna.co.kr
아이 안고 '찰칵'
아이 안고 '찰칵'(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신촌에서 한 아이와 사진을 찍고 있다. 2017.5.4
hama@yna.co.kr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2: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