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劉·沈과도 함께 하겠다"…'국민에 의한 단일화' 승부수

남경필·안희정·원희룡·김부겸·이재명·박원순 등 합리세력 끌어안기
개혁공동정부 구상에 이은 참여 인물군 제시로 수권비전 강화
'걸어서 국민 속으로 120시간' 캠페인과 맞물려 지지율 상승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4일 개혁공동정부론을 다시 띄우며 '국민에 의한 단일화'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개혁공동정부를 구성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및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문재인을 이길 후보를 찍어달라"면서 '걸어서 국민속으로 120시간' 캠페인에 나선 것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 후보에게 "만약 문재인을 이기는 게 목표가 아니라 보수의 희망을 만드시는 게 목표라면 유승민 후보를 찍어주십시오"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어 "유승민은 훌륭한 보수 후보다. 제가 당선되면 유 후보와 꼭 함께할 것이다. 경제위기를 함께 극복해 가자고 꼭 부탁하겠다"고 말했다.

또 심 후보에 대해서도 "만약 진보의 목소리가 더 커지는 게 좋다는 분들은 심 후보를 찍어주세요. 심상정은 진보의 자부심"이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1강 2중 2약' 체제로 굳어진 대선판에서 독주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역전을 이루기 위한 마지막 승부수로 풀이된다.

문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로 자신에게 표를 결집해달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사실상 자신과 문 후보 간에 '국민에 의한 단일화' '국민에 의한 결선투표'를 해달라는 것이다.

안철수 "劉·沈과도 함께 하겠다"…'국민에 의한 단일화' 승부수 - 1

안 후보는 민주당뿐만 아니라 바른정당, 정의당의 인사까지 개혁공동정부에 포함하겠다는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혀왔지만, 구체적으로 유 후보와 심 후보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후보는 TV토론을 통해 유 후보의 공약 중 일부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

특히 안 후보는 민주당 '잠룡'이었던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김부겸 의원을 비롯해 남경필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 등도 개혁공동정부에 참여시키겠다는 의사를 밝혀 합리적 진보 및 보수세력을 포괄할 수 있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달 28일 개혁공동정부 대해 국회 추천 책임총리 및 민정수석실 폐지를 포함한 권력분산 방안 등 구체적인 구상을 밝힌 이후 개혁공동정부에 참여할 구체적인 인물군을 제시해 수권비전을 제시한 것이다.

여기에는 안 후보가 세 번째 TV토론 이후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지지층 일부가 유 후보와 심 후보에게로 빠져나갔다는 자체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의 지지층이 진보와 보수에 걸친 넓은 스펙트럼을 보이는 상황에서 이탈한 진보층과 보수층 양측에게 구애한 셈이다.

더구나 안 후보가 이날부터 '걸어서 국민 속으로'를 기치로 유세차를 버리고 골목골목을 도보로 유세하는 캠페인을 벌이기로 한 것과 맞물려 상승작용을 일으킬 것으로 안 후보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안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과거로 돌아가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통합과 개혁을 이룰 공동정부가 필요로 하는 것을 제시한 데 이어 이번에 공동정부가 일을 잘 해나가기 위해 참여해야 할 인물들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적대적 공생관계를 깰 수 있는 절호의 기회에서 안 후보가 집권하면 합리적 진보와 보수를 포괄해 나라가 전진할 수 있다는 비전을 보여주면서 국민에 의한 단일화를 강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劉·沈과도 함께 하겠다"…'국민에 의한 단일화' 승부수 - 2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