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일바이크 타고 하동 꽃양귀비축제 즐기세요"

축제 개막하는 13일 개통, 북천∼양보 5.3㎞ 70대 운행


축제 개막하는 13일 개통, 북천∼양보 5.3㎞ 70대 운행

레일바이크 지나는 하동 이명터널
레일바이크 지나는 하동 이명터널(하동=연합뉴스) 오는 13일 개장하는 하동 레일바이크가 지나가는 북천면 이명터널 모습. 2017.5.4 [하동군 제공=연합뉴스]

(하동=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하동에 관광 테마형 레일바이크가 꽃양귀비 축제에 맞춰 개통된다.

하동군은 '제3회 북천 꽃양귀비축제' 개막일인 오는 13일 오후 1시 경전선 옛 북천역에서 알프스 테마 레일바이크 개장식을 한다고 4일 밝혔다.

레일바이크 사업은 경전선 복선화로 폐선된 하동 구간의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난해 7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폐철도 시설물 활용·관리 협약을 체결하면서 시작됐다.

레일바이크는 1.2㎞ 이명터널을 포함해 옛 북천역∼양보역 구간 5.3㎞에 설치됐다.

4인승 45대와 2인승 25대 등 최신형 레일바이크 70대가 이용객을 맞이한다.

레이바이크를 운영하는 업체는 옛 북천역 매표소에서 관광 열차에 이용객을 태워 옛 양보역으로 이동한 뒤 양보역에서 북천역 방향 편도로 운행된다.

이 때문에 레일바이크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하루 6차례만 운행된다.

운행 시간은 열차 이동시간 15분과 레일바이크 30∼35분을 합쳐 1시간가량 소요된다.

탑승료는 평일 성인 기준으로 2인승 2만원(휴일 2만5천원), 4인승 2만5천원(휴일 3만원)이다.

레일바이크 운행 구간은 주변 경관이 뛰어나고 이명터널에 형형색색의 경관조명이 설치돼 즐거움을 더한다.

특히 북천역 일원에서 꽃양귀비축제가 열려 레일바이크를 타고 축제를 즐길 수도 있다.

'제3회 북천 꽃양귀비 축제'는 북천면 직전마을 앞 꽃양귀비 단지 17만여㎡에서 열린다.

꽃양귀비 노래자랑, 소망 등달기, 다슬기·매기 잡기, 왕고들빼기 수확 등 행사가 오는 21일까지 이어진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4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