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맥매스터 "트럼프 외교 '분열적' 맞다…인내심 최강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가 "분열적"이라는 일각의 시각에 동의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밤 워싱턴DC에서 열린 이스라엘 독립기념일 행사에서 "대통령은 인내심이 극도로 강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 원칙을 놓고 토론할 시간이 없다"며 "어떤 이들은 그를 '분열적'이라고 한다. 그들이 맞다. 그리고 이런 묘사는 좋다. 미국과 동맹의 이익과 가치를 증진할 정책들을 만드는데 쏟을 여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美NSC 보좌관, 아사드 정권 지지 러시아 맹비난
美NSC 보좌관, 아사드 정권 지지 러시아 맹비난(워싱턴 AP=연합뉴스) H.R.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은 9일(현지시간) 러시아는 대량무기를 이용해 국민을 학살하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왜 지지하는지 자문해야 한다며 "러시아는 문제 해결의 한 부분이 아니라 문제의 한 부분"이라고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판했다. 사진은 맥매스터 보좌관이 현역 육군 중장이던 지난 2월 20일 플로리다주 팜비치에서 자신이 '안보 총사령탑'인 새 국가안보보좌관에 발탁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듣고 있는 모습.
ymarshal@yna.co.kr

맥매스터 보좌관의 이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을 만나기에 앞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회동에서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간의 분쟁 종식을 위한 미국과 팔레스타인 지도부의 과거 약속을 재확인하겠다는 복안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약속 재확인'이 미국 정부의 전통적인 '이스라엘-팔레스타인 2국가 해법'의 지지인지는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내내 친(親)이스라엘 정책을 앞세웠기 때문이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2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