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중국 고강도 비난…"북중관계 '붉은선' 넘고 있어"

조선중앙통신 "북중관계 아무리 소중해도 핵과 바꾸면서 구걸 안해"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최근 대북제재·압박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는 중국에 대해 북중관계의 '붉은 선'(레드라인)을 넘어서고 있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일 '조중(북중)관계의 기둥을 찍어버리는 무모한 언행을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제목으로 된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중국은 더이상 무모하게 우리의 인내심의 한계를 시험하려 하지 말라"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는 '인민일보'와 '환구시보'(인민일보 자매지)가 여러 편의 논평에서 "우리의 핵 보유가 저들의 국가적 이익에 대한 위협으로 된다고 떠들면서 조중관계악화의 책임이 우리에게 전적으로 전가하고 미국의 장단에 놀아대는 비열한 행위에 대해 구구하게 변명해 나섰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또 "지어는 조중관계의 주도권이 자신들의 손에 쥐어있으며 우리가 중국과의 군사적 대립을 바라지 않는다면 '장기간의 고립과 또 다른 국가안보의 길' 사이에서 중조친선과 핵포기가운데서 어느 하나를 선택하라고 극히 도전적인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평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그가 누구이든 국가의 존립과 발전을 위한 우리의 핵보유노선을 절대로 변화시킬수도 흔들수도 없다"며 "조중친선이 아무리 소중한 것이라고 해도 목숨과 같은 핵과 맞바꾸면서까지 구걸할 우리가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9일 베이징 북한 대사관에 인공기가 게양된 모습.
[베이징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9일 베이징 북한 대사관에 인공기가 게양된 모습.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2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