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깜깜이 대선'에 비상걸린 대선후보들…"가짜뉴스와의 전쟁"

선거 막판 네거티브 기승 속 혼탁양상…가짜뉴스 SNS 통해 확산
허위 여론조사·출구조사 등 돌아다녀…상대 흠집내기 흑색선전도 등장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3일부터 공직선거법상 여론조사 공표·보도가 금지되는 '깜깜이 대선'에 돌입하면서 '가짜뉴스'와 흑색선전 등 각종 네거티브 선거행태가 난무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가짜뉴스는 구체적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운 상황에서 SNS상을 통해 급속히 퍼지며 '블랙아웃'에 들어간 선거판을 교란시킨다는 점에서 각 후보 캠프마다 경계령이 떨어진 상태다.

이와 맞물려 후보들 간에 서로를 흠집 내려는 네거티브 공방이 불붙으면서 막판 선거전이 혼탁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3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재외 국민 출구 조사'라는 제목의 가짜 뉴스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유포되면서 논란이 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민의당 소속 전남도의원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재외국민 투표 출구조사'라고 주장하는 글을 유포했다"며 "선관위 확인결과 완전히 '가짜뉴스'"라며 선관위에 즉각 고발조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정준길 선대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 글은 미국, 중국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는 내용"이라면서 "재외선거는 출구조사 자체가 불법이며 출구조사가 이뤄진 사실조차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선관위 고발은 물론 국민의당에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앞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는 지난 1일 "홍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앞서 2위로 올라섰다"는 내용의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트위터나 네이버 밴드 등 SNS에 조직적으로 퍼뜨린 혐의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 측 선대위 정책특보와 지방의회 의원, 지지자 등 5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3일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홍 후보 측에서 만든 헌정사상 초유의 허위 여론조사가 무차별 살포되고 있다는 제보가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다"며 "하지도 않은 여론조사를 들어서 홍 후보가 안 후보를 앞섰다는 가짜뉴스를 살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 한심한 것은 홍준표발 가짜뉴스를 이용해 호남에서 안 후보를 견제하려는 문 후보 측의 행태"라며 "국민의당 선대위는 담양 지역 문 후보 측의 홍준표발 가짜뉴스 살포행위에 대해서도 선관위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국민의당은 부정선거를 목적으로 한 가짜뉴스 작성과 살포에 대해서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과거로의 회귀는 이제 그만 사양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은 전날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과 관련한 SBS의 보도를 놓고 하루종일 공방을 벌였다.

SBS는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을 인용해 해수부가 민주당 문 후보 측과 '뒷거래'를 시도한 의혹을 보도했다가 이날 해당 기사를 삭제하고 사과 방송까지 내보냈다.

민주당은 즉각 해당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면서 당 차원에서 총력 대응에 나섰다. 자칫 악의적인 흠집내기와 흑색선전이 '압도적 1위'를 겨냥한 독주체제 유지 전략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문재인 후보 선대위 김태년 특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대선일이 가까워질수록 악의적 가짜뉴스가 쏟아지고 있다"며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 전국적으로 구성된 2만6천여 명의 국민특보단이 24시간 '가짜뉴스' 감시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앞으로 6일간 가짜뉴스, 부정선거 기도를 발본색원하고 원천 차단하는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며 "가짜뉴스가 발견되는 즉시 선대위는 공정선거 차원에서 팩트체크와 법률대응을 통해 선거 후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른바 '깜깜이' 선거 기간에 타 후보 진영이 근거 없는 가짜뉴스를 이용한 공세를 확대할 것으로 보고 이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것이다.

김민석 상황본부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가짜뉴스보다 심각한 것은 한국당과 국민의당의 '가짜뉴스 공조'"라며 "홍 후보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입을 맞춘 것처럼 문 후보를 상대로 한 흑색선전에 몰두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그러나 이번 보도를 놓고 한국당 홍 후보와 국민의당 안 후보 측은 '기사삭제 외압' 의혹까지 제기하며 문 후보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했다.

가짜뉴스는 아니지만 고질적인 흑색선전도 또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문 후보와 안 후보의 기호인 1번과 3번 칸 옆에 북한 인공기를 넣은 투표독려 홍보 이미지를 만들어 인터넷에 올렸다가 문 후보와 안 후보측이 강력 반발하며 논란을 빚었다.

특히 국민의당은 한국당 경남도당 디지털정당위원장을 창원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히면서 홍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 당장 사죄하고 사퇴하라"고 홍 후보를 겨냥한 뒤 "홍 후보에게는 사퇴하라는 말 한마디 못하는 문 후보 측도 딱하고 비겁하긴 매한가지"라며 "1번과 2번은 패권과 거짓의 쌍두마차"라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민주당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내 "TV토론과 유세장에서 막말과 거짓말, 색깔론으로 국민을 선동하던 홍 후보와 한국당이 이제 말로는 성이 안차나보다"며 "중앙선관위가 이를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우리 정치를 좀먹는 흑색선전을 엄벌해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밝혔다.

'깜깜이 대선'에 비상걸린 대선후보들…"가짜뉴스와의 전쟁"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2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