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개혁적보수·합리적진보 손잡을 때 새로운 대한민국"

"구중궁궐 오래 있으면 숫자로 민생 재단…의무회피자가 권력·명예 소유 안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3일 "대통령은 좌우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며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손을 맞잡을 때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이 실현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KBS TV에서 방송된 19대 대선 방송연설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지역구도 정치를 완전히 청산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은 모든 지역의,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어야 한다"며 "저는 출마한 후보 중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받는 유일한 후보로, 저의 당선은 국민통합을 이루는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가 영남 출신인 만큼 비영남 인사를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하고 대탕평 내각을 구성하면 국민통합으로 가는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이라며 "새 정부는 인재를 폭넓게 기용해 국민통합 드림팀을 만들겠다. 극단적 대립의 시대를 끝내고 대화와 타협의 새로운 정치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대통령은 물론 대통령 측근·고위공직자·검찰이 수사 대상인 공수처를 설립하겠다"며 특히 "검찰은 선출되지 않았기에 교체되지도 않는 권력으로,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들부터 바로 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검찰을 정권의 도구로 활용하지 않고 독립성과 중립성을 끝까지 보장하겠지만, 무소불위의 권력이 되지 않게 민주적 통제가 필요하다"며 "검찰의 위법을 문책할 수 있는 장치가 바로 공수처"라고 언급했다.

문 후보는 자신의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거론하며 "지금의 청와대는 구중궁궐로 보통사람의 일상과 지나치게 격리돼 있다"며 "그런 공간에 오래 있으면 아무리 현명한 사람도 현실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고, 숫자와 보고서만 가지고 민생을 재단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삶을 바꾸는 정치는 일상의 생생함과 절박함에서 나온다고 믿기에 국민과 일상을 공유하는 대통령이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대한민국은 경제·외교안보·민주주의 위기로, 대통령이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받고 참모들과 협의·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러려면 대통령부터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 복도에 멈춰선 채 참모와 대화를 주고받고 참모 책상에 걸터앉아 즉석 토론도 나누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광화문은 특히 시민이 목소리가 모이고 울리는 곳으로, 대통령이 때로 광화문광장에도 나가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국민 대다수가 행복하지 않은 사회는 정상이 아니다"라며 "규칙을 어기고 반칙할 때, 이웃의 정당한 권리를 빼앗고 침해할 때, 사회가 합의한 선을 일방적으로 넘을 때 누군가는 경고의 호루라기를 불어야 하고 필요하면 퇴장명령도 내려야 한다. 그게 바로 공정한 나라"라고 밝혔다.

이밖에 그는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의 고위공직자부터 깨끗해야 한다"면서 "병역면탈·부동산투기·세금탈루·위장전입·논문표절 등 반칙으로 특권을 누려온 인사는 고위공직에 앉는 일이 없도록 원천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文 "개혁적보수·합리적진보 손잡을 때 새로운 대한민국"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2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