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沈 연이틀 신경전…"沈정책 특별 안해" vs "현상유지 공약"

'정의당 지지 다음에' 우상호 발언 이후 이틀째 '장군멍군' 말싸움

文·沈 연이틀 신경전…"沈정책 특별 안해" vs "현상유지 공약"
'정의당 지지 다음에' 우상호 발언 이후 이틀째 '장군멍군' 말싸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최근 지지율이 급등한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치열한 신경전이 연이틀 벌어졌다.

문 후보 선대위 김민석 상황본부장은 3일 여의도 당사 기자간담회에서 "심 후보와 정의당이 던진 진보적 의제가 뭐였나"라며 "진보정당은 무상급식 등과 같은 정치권이 제기하지 못한 건강한 진보적 의제를 던지는 것에서 가치가 가장 빛났다. 그런 점에서 (정의당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민주당 경선에서 대연정과 협치를 던진 안희정, 기본소득을 던진 이재명에 비해 (정의당의) 어떤 정치적 의제가 국민에 제공됐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과정에서 건강한 진보적 의제가 있었다면 개혁 국정 위해 함께 그런 의제를 끌어안고 같이 고민하고 싶었다"면서 "심 후보 지지율이 오르는 것을 보고 정책본부에 심 후보의 진보적 의제 중 함께 할 좋은 것이 있으면 찾아봐 달라 했으나 특별한 게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민주당에 안정적 지지를 달라는 호소가 정의당과 심 후보에게 서운할 수 있으나 저희로서는 절박한 요구"라며 "심 후보의 최종득표율이 몇%가 되건 상관없이, 지지율보다 낮게 나올지라도 그것이 폄훼될 사안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 측은 일부 지지기반이 겹치는 심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진보층 결집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서 심 후보 견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심 후보 측은 즉각 반발하며 역공에 나섰다.

심 후보 선대위 배진교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문 후보 측은) 심 후보의 표를 뺏어갈 때는 스스로 절박하다고 말한다"면서 "이중적이고 오만한 태도를 취하는 문재인 후보 측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진보적 의제를 제시 못 했다고 심 후보를 혹평했는데 '슈퍼우먼방지법', '청년사회상속제' 등 심 후보의 알찬 정책 공약을 보고도 못 본 척하는 것인가"라며 "심 후보가 제시하고 유권자들이 뜨겁게 호응하는 개혁 의제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후보가 내놓은 현상유지 정책 공약을 갖고는 많이 득표해도 과감한 개혁은 불가능하다"며 "부디 문 후보가 어떤 면에서 심 후보보다 나은지를 가지고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기를 바란다. 정면승부라면 언제든 환영하고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에도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상호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 지지는 다음 선거에 해도 괜찮지 않은가"라고 발언하면서 정의당과 신경전을 벌였다.

이에 대해 심 후보는 전날 이대 유세에서 "왜 작은 가게 손님들 못 가게 막는 것인가. 이것이 대표적인 갑질이다"라며 "1등 하는 문 후보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文·沈 연이틀 신경전…"沈정책 특별 안해" vs "현상유지 공약" - 1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2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