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로에 선 日평화헌법…70주년 맞아 호헌·개헌 맞불집회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의 헌법기념일인 3일 호헌파와 개헌파가 도쿄(東京)에서 각각 집회를 열고 세 확장을 모색했다.

이날은 그간 기회 있을 때마다 헌법 개정을 주장해 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을 목표로 새 헌법 시행을 목표로 하겠다고 제시해 양측의 움직임이 더욱 주목을 받았다.

NHK에 따르면 호헌 세력은 고토(江東) 구에서 5만5천여명(주최 측 발표)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개최했다.

작가인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70주년이든 100주년이든 영원히 이 헌법을 중요하게 여기며 살아가자"며 "지금 헌법이 중요하다고 믿고 있는 할머니 할아버지와 어머니 아버지의 목소리를 이어나가자"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행사장 주변에서 행진을 벌이며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9조를 지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9조는 전쟁포기와 전력비보유 등을 명시하고 있어 '평화헌법'의 핵심으로 꼽힌다.

집회에 참가한 익명의 70세 남성은 "일본의 평화뿐 아니라 세계 평화에도 기여하는 훌륭한 헌법"이라며 "헌법과 같은 나이이지만 목숨이 닿는 한 이 헌법을 지키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日헌법기념일에 열린 호헌세력 집회
日헌법기념일에 열린 호헌세력 집회(도쿄 교도=연합뉴스) 3일 오후 도쿄(東京) 고토(江東)구에서 호헌세력의 집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2017.5.3

이들과 반대로 헌법 개정을 요구하는 세력은 지요다(千代田) 구에서 집회를 열고 개정안 발의와 국민투표를 조기 실행할 것을 촉구했다.

'민간헌법임시행정조사회' 등이 모인 이번 집회에는 1천100여명(주최 측 발표)이 함께했다.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내 헌법을 개정, 2020년에 시행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자위대의 존재를 9조 3항에 추가하겠다고 제시하자 현장에선 참가자들의 박수가 일었다.

우익 논객 사쿠라이 요시코(櫻井よしこ)는 "세계 정치와 안보의 틀이 지각 변동을 일으키는 가운데 헌법 개정은 확실히 필요하다"며 "재해 시 국민을 지키기 위한 긴급사태 조항을 포함하는 것도 우선 과제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헌 집회에 참가한 60세 여성은 "70년이 지난 지금 현재의 헌법에는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점이 여럿 나오고 있는 만큼 개정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방송에 말했다.

이뿐 아니라 삿포로(札晃)에서도 호헌세력의 집회가 열리는가 하면 오사카(大阪)에선 개헌을 요구하는 심포지엄이 열리기도 했다.

아베 총리의 개헌 추진과 관련, 제1야당인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는 이날 "총리가 자신의 레거시(정치적 유산)를 만들기 위해 개헌을 하려는 게 아니냐"며 반발했다.

반면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적극적으로 협력해 가는 것이 당연하다"고 개헌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아베, 개헌세력 집회에 영상 메시지
아베, 개헌세력 집회에 영상 메시지(도쿄 교도=연합뉴스) 3일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 구에서개헌세력의 집회가 열린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헌법을 개정해 2020년 시행을 목표로 하겠다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2017.5.3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