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케도니아 정국대치 장기화 조짐…신임 의회의장 직무 봉쇄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작년 12월 총선 이후 정부 구성이 지연되며 급기야 의회에서 폭력 사태까지 빚어진 마케도니아 정국 대치가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총선에서 49석을 얻은 마케도니아 사회민주당(SDSM)이 알바니아계 소수 정당과 연대해 지난 달 27일 의회 의장을 선출했으나, 전임 의회 의장이 인수인계를 거부하며 정국 대치가 장기화될 조짐이다.

신임 의회 의장으로 뽑힌 알바니아계 정치인 탈라트 자페리는 2일 전 의회의장 트라이코 벨리아노브스키가 인수인계에 협조하지 않음에 따라 직무를 개시하지 못했다.

벨리아노브스키 전 의장은 자페리 신임 의장에게 의장실 열쇠와 직인 등을 전달해야 하지만 이날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선에서 51석을 획득했으나 연정 구성에 실패한 중도우파 성향의 집권당 '국내혁명기구-민족연합민주당'(VMRO-DPMNE)과 지지자들은 SDSM과 알바니아계 정당들이 독자적으로 의회 의장을 선출한 것은 불법이라며 자페리 의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VMRO-DPMNE 지지자들은 자페리가 신임 의장으로 선출된 지난 달 27일 의회에 난입, 조란 자에브 SDSM 대표를 포함한 야당 의원들을 폭행하고, 경찰과 충돌해 약 100명의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SDSM은 지난 달 알바니아어를 마케도니아의 제2 공용어로 지정하는 조건으로 알바니아계 정당들과 연정을 구성했으나 조르게 이바노프 대통령에게 재가를 받지 못하자 VMRO-DPMNE를 배제한 채 의회 의장을 선출하는 등 정부 구성을 강행할 채비를 하고 있다.

VMRO-DPMNE의 대표인 니콜라 그루에브스키 전 총리의 측근인 이바노프 대통령은 알바니아어의 제2 공용어 지정은 마케도니아의 국가 정체성을 훼손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SDSM 주도의 연정 구성을 불허했다.

마케도니아는 전체 인구 약 200만 명 중 25%가 알바니아계로 구성돼 있다.

한편, 호이트 브라이언 이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일 마케도니아를 방문, "마케도니아 정치 지도자들은 하루빨리 정부를 구성해 수개월째 이어지는 정치적 혼란을 끝내라"고 촉구했다.

알바니아어의 제2공용어 지정에 반대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마케도니아인들
알바니아어의 제2공용어 지정에 반대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마케도니아인들[AFP=연합뉴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