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인양 의혹' 공방…文 "가짜뉴스" 安·洪 "경악…文사퇴"

安측 "文, 진실 밝히고 사죄해야…언론탄압, 朴과 다른게 뭔가"
洪측 "보도 사실이면 文 후보사퇴해야…인양 정치적 거래는 패악"
文측 "악의적 기사, 법적 처벌 검토…국민의당·한국당 야합 중단해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여론조사 결과 공표 금지가 시작된 3일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과 관련한 일부 언론보도를 둘러싸고 정면 격돌했다.

'세월호 인양 의혹' 공방…文 "가짜뉴스" 安·洪 "경악…文사퇴" - 1

문 후보 측은 즉각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해당 언론사에 항의했으나, 안 후보 측과 홍 후보 측은 "경악할 일"이라며 문 후보의 '사죄'와 '사퇴'를 요구하는 등 '깜깜이 판세' 첫날부터 격렬한 난타전이 전개되는 양상이다.

문 후보 측 송영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에서 "박근혜 정권이 인양 의지가 없어서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해수부가 고의로 인양을 늦춘다는 의혹이 있었지, 이걸 문 후보와 연결하는 것은 적반하장이고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선대위 공명선거본부 박주민 부본부장은 "해당 보도는 최근의 악의적인 기사 중 최고"라고 말했다.

송 본부장 등은 특히 해당 의혹을 첫 보도한 SBS를 항의방문했다. 송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대단히 악의적인 기사다. 가짜뉴스다. '단순 오해'는 식의 해명은 용납될 수 없다"며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자 안 후보 측은 이번 의혹을 집중 부각시키며 대대적인 공세를 폈다. 박지원 공동중앙선대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지금은 진실을 삭제하려 할 때가 아니라 진실을 밝히고 우리 아이들 앞에 사죄해야 할 때"라며 "권력의 욕망에 스스로 영혼을 불태우지 마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문 후보 측에서 고발을 운운하고 결국 기사가 삭제됐다", "벌써 진실을 감추고 반대자에 대한 보복과 언론 통제로 맞서려 한다면 나중엔 어떨지 끔찍하다"며 문 후보 측의 언론보도 대응에 화살을 돌리며 맹비난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기사 삭제 사건은 문 후보가 노골적으로 언론을 탄압하고 줄세우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대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라고 쏘아붙였다.

안 후보 측은 또 문 후보 부산선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양수산부 기능 획기적 보강'을 약속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김유정 대변인은 "오 전 장관의 발언 또한 '가짜뉴스'라고 종주먹을 들이댈 것이냐"라고 비꼬았다.

홍 후보 측도 오전부터 문 후보를 향해 집중포화를 날렸다.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올려 "문 후보가 탄핵 직후 팽목항을 찾아가서 '얘들아 고맙다'고 말한 뜻을 국민이 이제야 알았다고 본다"고 비꼬았다.

정우택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충격 보도가 사실이라면 문 후보는 당장 오늘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철우 사무총장은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가 그동안은 세월호 유가족 앞에서 악어의 눈물을 보이면서 뒤로는 인양 시기를 두고 정치적 거래를 했다면 양심을 가진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는 패악으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정준길 대변인도 "문 후보 측이 언론사에 강한 압력을 행사해 해당 기사 삭제와 해명 방송을 종용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완장 찬 민주당발(發) 언론탄압과 공포정치의 서막을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해수부는 해당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 제소 등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며 "문재인 캠프와 '2인3각'하듯 호흡이 척척 맞다"고 논평했다.

그러자 문 후보 측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참사를 방치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옹위하느라 진상규명에 온갖 훼방을 놓아온 한국당이 이 문제에 논평을 냈다. 답할 가치를 눈곱만큼도 찾을 수 없다"며 맞받아쳤다.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이번 보도를 국민의당과 한국당이 사전에 치밀하게 공동 기획한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난다. SNS상에서 국민의당과 한국당 지지자들이 '가짜뉴스'를 함께 확산시키고 있다"면서 "정치공작 야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유 대변인은 특히 이번 의혹을 집중 부각시키는 국민의당 박 대표를 향해 "'가짜뉴스'에 너무 오버하면 정치공작 의심을 받게 된다. 세월호 유족과 희생자를 선거에 끌어들이는 반인륜적 패륜 행위를 중단하라"며 반격했다.

송 본부장은 트위터에서 "중앙선관위에서 허위방송을 조사하기로 했다. 안 후보 측 허위사실유포 처벌 법적용을 검토 중이다.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지적했다.

종일 공방이 이어지자 문 후보 측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난 3월10일 팽목항을 찾았을 당시 미수습자 가족을 비공개로 면담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전격 공개하며 문 후보가 선체 인양에 적극적이었다는 점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민주당 세월호특별대책위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문 후보는 끊임없이 세월호 선체의 조속한 인양을 요구해왔다"고 강조하며 "국민의당과 한국당을 가짜뉴스가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비이성적인 정치 공세를 멈추라"고 강조했다.

이날부터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에 돌입하면서 문·홍·안 세 후보 사이에 서로를 향한 '네거티브성' 의혹 제기와 맞대응이 가일층 격렬하게 전개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문 후보 선대위 김태년 특보단장은 브리핑에서 "국민특보단이 24시간 '가짜뉴스' 감시체제에 돌입한다"며 "가짜뉴스가 발견되는 즉시 선대위는 공정선거 차원에서 팩트체크와 법률대응을 통해 선거 후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안 후보 측 손 수석대변인은 "전남 담양 지역에서 발생한 문 후보 측의 '홍준표발 가짜뉴스' 살포행위에 대해서도 선관위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나머지 두 후보를 동시에 공격했다.

문재인 후보측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SBS보도 유감 표시 (PG)
문재인 후보측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SBS보도 유감 표시 (PG)[제작 최자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