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대북 추가제재 논의, 기존 안보리 결의에 따를 것"

주중 미국대사 내정자 세컨더리 보이콧 거론엔 "중국 이익 해쳐선 안 돼"
한반도 문제 관련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반도 문제 관련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유엔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비한 추가 대북제재안을 논의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기존 결의인 대북제재 2321호에 따라 추가제재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에서 논의한 추가제재의 구체적인 내용에 관해 묻자 "지난주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가 열었고, 이 자리에서 각국이 핵 비확산 조치를 강화하고 대화 촉구를 희망했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미중이 새로운 대북제재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만약 북한이 다시 한 번 핵실험을 한다는 가정된 상황에 대해서는 평론하지 않겠다"면서도 "기존 안보리 결의인 2321호에는 보다 강화된 조처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탄 발사에 대응한다고 명확히 나와 있다"고 기존 결의에 따라 추가제재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평화적인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유일하게 현실적이고 올바른 방법"이라며 "중국은 유관 각국이 어서 빨리 대화를 회복하고, 현 정세를 해결 궤도로 올려놓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주중 미국대사로 내정된 테리 브랜스테드(70) 내정자가 중국이 북한의 도발 행위를 방치할 경우 중국은행에 대한 세컨더리 제재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해 볼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중국이 어떤 국가든지 국내법을 근거로 타국에 제재를 가하는 것을 일관되게 반대해 왔고, 이와 관련된 조처가 중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치는 것에 반대한다"고 명확히 반대 의사를 밝혔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