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文 아들 취업비리, 고용정보원 前간부 아들이 증언"

서울대 커뮤니티 게시글에 "文이 권재철에 압력 넣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3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가 2007년 1월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취업을 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는 고용정보원 전 간부 아들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정보원 고위직을 역임한 A씨의 아들이 지난달 22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올린 글을 공개했다.

글에 따르면 A씨의 아들은 "권재철 전 고용정보원장이 문재인의 청탁을 받아 감사 결과에 문준용이 드러나지 않게 압박을 넣었다고 (아버지가) 매일같이 욕했다"고 썼다.

그는 "문 씨가 입사한 뒤 한 일이 아무것도 없었다고 아버지께 직접 들었다"며 "시간대별 행적을 들으며 기가 찼다. 13개월 동안 영상전문가랍시고 낙하산으로 들어왔으면 흔한 홍보영상 하나 정도는 만들어야 양심이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영상 한편 만들기는커녕 월급 받아 유학자금을 챙겨 뻔뻔하게 휴직 처리하고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로 2년간 유학을 다녀왔다"며 "3년 4개월 치 퇴직금까지 싹 받아간 건 웃음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김성호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은 "A씨의 아들이 고용정보원 전직 간부의 아들이라는 건 100% 맞다. 본인과 직접 통화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인원 부단장은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 후보가 권력을 남용해 진실을 감추려 해놓고 과연 국민의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문 후보와 준용 씨는 선거캠프의 뒤에 숨지 말고 국민 앞에 나와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安측 "文 아들 취업비리, 고용정보원 前간부 아들이 증언" - 1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