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北 핵보유국 지위 인정못해…안보우려 관련국이 해소해줘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북한 지도부의 안보 우려를 관련국이 해소해줘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미하일 울리야노프 러시아 외무부 비확산·군비통제국 국장은 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회의에서 "러시아는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핵실험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불이행도 용납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

울리야노프는 그러나 "한반도 긴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뿐 아니라 일부 동북아 역내, 특히 역외 국가(미국)의 적극적 군사활동에도 원인이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자국 안보에 대한 직접적 위협을 느끼는 한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안보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관련국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러시아가 이미 지지 입장을 밝힌 중국의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안과 궤를 같이하는 주장이다.

울리야노프 국장은 지난주 자국 내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중국은 관련국 모두에 협상으로 복귀할 것과 한반도 지역에 대한 군사력 강화 조치를 자제할 것을 호소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서방도 북한도 사태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 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한 바 있다.

러시아 외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외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