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척의 배에 국민이 탑니다"…'탈당사태' 바른정당에 지지 쇄도

집단탈당 후 후원금 10배 이상…1천만원 거액 후원도
당원가입·지지글 ·동영상 조회 폭주…劉 "정말 잘할것"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바른정당 의원들의 집단탈당 이후 당원 가입과 후원금 등 지원이 오히려 폭증하고 있다.

자신들의 손으로 선출한 유승민 후보와 당을 등지고 자유한국당행과 홍준표 후보 지지 선언을 한 비유승민계 탈당파 의원들의 행태에 대한 실망과 비난이 유 후보에 대한 지지로 연결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일종의 '전화위복'이 되고 있는 분위기다.

바른정당은 이 같은 지지 확신이 실제 표심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3일 바른정당에 따르면 집단탈당이 있었던 전날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거의 하루 반 만에 1억3천만 원의 후원금이 들어왔다.

이틀간 하루 평균 6천500만 원으로 이는 하루 500만 원 수준이던 평상시에 비하면 13배나 폭증한 것이다.

10만 원 미만의 소액이 대부분이지만, 한 후원자는 2일 열린 마지막 TV토론을 보고 유 후보에게 감동해 마음이 바뀌었다면서 1천만 원을 후원하기도 했다고 바른정당은 전했다.

"12척의 배에 국민이 탑니다"…'탈당사태' 바른정당에 지지 쇄도 - 1

온라인 당원 수도 급증했다.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17일부터 1일까지 15일간 130명에 불과하던 온라인 당원은 2일과 3일 이틀만에 1천500명에 달했다. 바른정당은 평상시의 50배가 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다른 주요 후보에 비해 선거자금도 절대적 열세인 유 후보 측은 '당당한 보수를 위한 만원의 기적'이라는 후원금 모금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시도당을 통한 오프라인 당원 가입은 현재 집계 중이다.

유 후보의 페이스북 팔로워는 3일 오전 현재 이틀 전보다 1만3천460여명이 늘어서 5만1천400명으로 늘었다. 유 후보 캠프 측 페이스북도 같은 기간 2천400여명이 증가해 1만2천400여명을 기록했다. 카카오톡 친구도 7천500여명으로 1천700명 가까이 증가했다.

전날 유승민 후보가 마지막 TV토론 말미에서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다"는 이순신 장군의 명언을 거론한 마무리 발언 영상은 조회 수 50만 회를 넘었다. 유 후보가 페이스북에 '끝까지 간다'(완주)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도 조회수 50만 회를 웃돌았다.

바른정당 홈페이지에도 2~3일 이틀간 응원글이 2천 건 이상 올라왔다.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고 밝힌 한 지지자는 유 후보가 인용한 '12척의 배'를 거론하며 "그 12척의 배는 국민이 탑니다~~ 이렇게 끌리는 정치인은 처음"이라면서 당원 가입 소식을 전했다.

40대 초반 주부라고 밝힌 여성은 "내 아이를 위해 후원한다"면서 "알뜰히 모아둔 비상금 앞자리 수를 바꾸고 싶지 않았지만 따뜻하고 정의로운 미래를 위해 후원 드린다"고 밝혔다.

프랑스에 사는 재외국민이라고 밝힌 인사는 "저같이 투표만 하던 '샤이 보수'를 움직인 유승민 후보 응원한다"고 적었다.

유 후보는 이날 대구 동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로 창당 100일째를 맞은 것에 대해 "바른정당이 이제 정당으로서 모습을 갖춰가기 시작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지쇄도에 대해 "어제오늘 많이 당원으로 가입해주신 분들께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말했다.

선대본부장인 김세연 사무총장도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을 6일 앞두고 당이 붕괴할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바른정당을 붙들어 주시고, 다시 유승민 후보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주신 분은 다름아닌 국민 여러분"이라면서 "정치는 국민을 보고 하는 것이라는 진리를 다시 가슴에 새긴다"면서 감사를 표시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