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때아닌 한여름 날씨' 서울 30.2도…85년 만에 가장 더웠다(종합)

동두천은 30.9도…"남서쪽 따뜻한 공기 영향, 4일도 평년 기온 웃돌 듯"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부처님 오신 날인 3일 서울의 수은주가 30도를 웃돌아 85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등 한여름 날씨를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수은주는 올해 최고기온인 30.2도를 기록했다.

이는 이달 1일 기록한 28.3도보다 높은 올해 최고 수치다.

특히 서울의 경우 5월 상순 기준으로는 1907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같은 수치를 기록한 1932년과 함께 역대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5월3일 기준 서울의 평년 기온은 21.9도로, 평년 기온을 8.3도나 웃돈 것이다.

서울 외에도 동두천 30.9도, 춘천 30.3도, 청주 30도, 충주 29.7도, 대전 29.6도, 수원 29.4도, 원주 28.8도, 목포 26.7도, 인천 26.6도로 각각 나타나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계속 들어오는 데다가, 일사(햇볕)가 강해 기온이 많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4일도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다가 어린이날인 5일이 지나 흐린 날씨가 이어지면서 평년 수준으로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전국이 맑다가 오후에 차차 흐려질 전망이다. 다만 충청남부, 전라도, 경남, 제주도는 4일 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무더위 날리는 윈드서핑!
무더위 날리는 윈드서핑!(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서울의 수은주가 올해 최고기온인 29.6도를 가리킨 3일 오후 서울 뚝섬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윈드서핑을 즐기며 이른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17.5.3
kjhpress@yna.co.kr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