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광주시당 "낡은 이념대립의 정치, 투표로 쫓아내야"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국민의당 광주시당 국민캠프 선거대책위원회는 3일 바른정당 집단탈당으로 진보와 보수 대결로 치닫고 있는 선거 분위기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대립과 반목의 구태의연한 정치를 깨려면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이 날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진보와 보수의 정치권이 모두 국가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국민의당 광주시당
기자회견하는 국민의당 광주시당

국민의당은 "진보는 보수를 궤멸시킨다고 하고, 보수는 진보를 추방한다고 하는데 과거의 낡은 이념대립 정치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바른정당의 집단탈당은 논리도 명분도 없는 행위이며 우리나라를 정의가 없는 나라, 패거리 정치의 나라로 되돌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민의당은 "바른정당의 집단탈당은 중도·화합을 강조하는 안철수 후보에게는 오히려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며 "국민의당의 뿌리인 광주와 전남이 더욱 표를 몰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 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말하는 통합정부는 결국 민주당끼리 해먹겠다는 것이다"며 "문 후보가 당선되면 호남소외·호남홀대는 반복될 것이므로 다시 거짓말에 속아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은 "호남은 안철수를 정치로 불러줬고 키워줬고 국민의당을 만들어 주신 곳이다"며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호남당이라고 조롱할 때도 국민의당 깃발 들고 당당히 전국을 누볐다"고 변함없는 지지를 호소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시당위원장은 "낡은 진보와 보수, 이념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5년간 분열하고 반목할 것인지 계파 패권주의에 찌들어서 무능하고 부패한 정부로 남을 것인지에 대한 선택의 순간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