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교생 65% '수능 절대평가' 공약 반대"

진학사, 고교생 379명 설문…"변별력 줄어 결국 다른시험 생길 것"·
대선 후보들
대선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여러 대선 후보가 수능 절대평가 공약을 내건 가운데 정작 고교생 절반 이상은 이 정책에 반대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입시전문기업 진학사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자사 홈페이지에서 고 1∼3 학생 379명을 온라인 설문한 결과 65.2%(247명)가 수능 절대평가화 공약에 반대한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반대 이유로는 변별력 감소를 가장 많이 꼽았다. 변별력을 위해 또 다른 시험이 도입돼 결국 사교육 부담이 커질 것이라는 의견 등도 있었다.

수능 절대평가에 찬성하는 학생들(34.8%·132명)은 학습부담 감소와 과열경쟁 완화 등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은 수능이 절대평가로 바뀔 경우 비중이 커질 수 있는 다른 평가요소 중 비교과(42.2%·160명), 교과성적(33%·125명), 면접(11.9%·45명), 논술(6.9%·26명) 순으로 준비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분석됐다.

수능 자격고사화에 대해서는 61.2%(232명)가 반대, 38.8%(147명)가 찬성해 수능 절대평가화와 비슷한 비율로 찬반이 갈렸다.

수능 자격고사화 반대 이유는 '입시제도가 또 어떻게 바뀔지 불안하다', '자격고사화 되면 내신 비중이 높아져 결국 부담은 같다' 등이었다.

반대로 수능 자격고사화에 찬성한 학생들은 입시경쟁 해소와 학업부담 경감, 지역간 교육격차 해소 등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교생 10명 중 6명 이상 수능 절대평가 반대"
"고교생 10명 중 6명 이상 수능 절대평가 반대"[진학사 제공]

아울러 서울대 입학 전형에서 지역균형선발제를 폐지하고 100% 성적으로만 선발하는 안에 대해서는 63.1%(239명)가 반대, 36.9%(140명)가 찬성했다.

차기 대통령이 최우선으로 삼아야 할 국정과제로는 부정부패 척결과 정치개혁(38.8%·147명)이 첫번째로 꼽혔다.

이어 청년 등 일자리 창출(18.5%·70명), 소득 불균형·사회 양극화 해소(11.6%·44명), 공정사회 구현(5.8%·22명), 남북관계 개선(5.8%·22명), 검찰·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5.3%·20명) 등이 뒤따랐다.

대선 후보 중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제외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안철수 국민의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수능 절대평가에 긍정적 입장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