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싱크탱크 기능강화 전경련…존폐위기 속 정체성 찾기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싱크탱크(think tank) 기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면서 존폐위기에 봉착한 만큼 존재 이유와 정체성을 부각시키지 못하면 더 이상 기회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전경련은 지난 3월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정경유착을 근절하고 논란이 된 사회협력회계와 관련 조직을 폐지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국제협력 민간 네트워크 기능의 내실을 다지고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을 중심으로 싱크탱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혁신안 발표 후 전경련 소속 직원 30여명을 받아들여 조직을 대폭 강화했다.

곧이어 조직개편을 통해 국가비전연구실을 신설했다. 정책 연구, 입안과 관련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해서다.

그간 대기업 연구에 포커스를 맞췄던 전경련은 국가비전연구실 등을 통해 저출산, 고령화, 소득분배, 4차 산업혁명 등 우리 사회의 핵심 어젠다에 대한 대안과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달 말에는 소득과 상관없이 일정액을 지원하는 '기본소득제' 대신 저소득층 중심으로 지원하는 '안심소득제'를 도입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금수저, 흙수저 같은 수저계급론 등 특정 분야의 이해관계에 얽히지 않으면서 사회 전반에 대해 연구를 하고 있다"며 "새 정부 출범 후 여러 분야에서 중장기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아울러 국가 어젠다와 관련한 세미나와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관련 서적도 발간할 계획이다.

주요 정책 과제에 대해서는 이슈를 뽑아 간략하게 핵심을 정리해 온라인 배포하는 '정기 브리핑' 제도도 운영할 예정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직원 대상 희망 퇴직 작업 등이 마무리되고 조직이 자리잡히면 본격적으로 싱크탱크 관련 활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싱크탱크 기능강화 전경련…존폐위기 속 정체성 찾기 - 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6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