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박 주연 영화 '식구' 애리조나 국제영화제서 수상

영화 '식구'의 한 장면
영화 '식구'의 한 장면[애리조나 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임영훈 감독의 영화 '식구'가 미국 애리조나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 영화상을 받았다.

3일 영화제 측에 따르면 '식구'는 지난 4월 14~30일 열린 제26회 애리조나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 영화상을 수상했다. 이 영화제는 미국 애리조나 주(州)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영화제다.

'식구'는 일곱 살 딸 아이를 둔 지적장애인 부부의 집에 무턱대고 들어가 동거를 시작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윤박이 지적장애인 부부와 함께 살게 된 전과자 재구 역을 맡았고, 신정근과 장소연이 지적장애인 부부로 연기호흡을 맞췄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