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주운전 20대 사찰에 가다 배수로에 빠져

(성남=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3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김모(22·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 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성남시 중원구의 한 편도 1차선 도로에서 술이 덜 깬 채 4㎞가량 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운전 중 씹던 껌을 뱉었다가 껌이 휴대전화에 붙자 이를 떼려다 차 오른쪽 바퀴가 길 가장자리 배수로에 빠진 탓에 음주운전이 들통났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75%였다.

김 씨는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이날 석가탄신일을 맞아 경기도 광주의 한 사찰에 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