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판매 1위 벤츠코리아, 지난해 임직원 수 크게 늘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지난해 국내 수입차업체 판매 1위를 달성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임직원 수를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내 수입차업체들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임직원 수는 2015년 168명에서 지난해 198명으로 30명(17.9%) 증가했다.

벤츠코리아는 지난해 5만6천343대를 팔아 수입차 업체로는 사상 처음으로 연간 5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사업규모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1천143억원을 기록, 전년보다 2.8% 늘었다.

벤츠코리아는 올해 네트워크 확장 등에 2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등 조직과 인력의 외연을 넓히고 있다.

2015년 임직원 수 175명이었던 BMW코리아는 지난해 8명(4.6%)을 더 늘렸다. 포르쉐코리아와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같은 기간 각각 두 명씩 늘려 임직원 수가 32명과 27명이 됐다.

FCA코리아(80명)와 한불모터스(75명)의 지난해 임직원 수는 2015년과 같았다.

와중에 '디젤게이트'로 주력 차종의 국내 판매가 중단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임직원 수가 2015년 167명에서 지난해 182명으로 15명(9.0%) 늘어나 눈길을 끈다.

업계 관계자는 "아우디폭스바겐이 국내 판매 재개를 앞두고 영업망 등을 강화하려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의 지난해 임직원 수는 6만7천805명으로 전년보다 1.7%(1천117명) 늘었다. 기아차의 경우 3만4천303명이던 2015년 임직원 수가 1년간 14명 줄어드는 등 큰 변화는 없었다.

한국지엠의 지난해 임직원 수는 1만6천31명으로 전년보다 205명 감소(1.3%↓)했다. 르노삼성과 쌍용차의 임직원 수는 같은 기간 각각 0.5%(20명), 1.3%(62명) 늘어나 4천240명, 4천886명이 됐다.

[표] 국내 자동차 업체 임직원 수(단위: 명,%)

구분 2015 2016 증감 증감률
현대차 66,688 67,805 1,117 1.7
기아차 34,303 34,289 -14 0.0
한국지엠 16,236 16,031 -205 -1.3
르노삼성 4,220 4,240 20 0.5
쌍용차 4,824 4,886 62 1.3
소계 126,271 127,251 980 0.8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168 198 30 17.9
BMW코리아 175 183 8 4.6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167 182 15 9.0
FCA코리아 80 80 0 0.0
한불모터스 75 75 0 0.0
포르쉐코리아 30 32 2 6.7
볼보자동차코리아 25 27 2 8.0
소계 720 777 57 7.9
합계 127,028 128,078 1,050 0.8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 [벤츠코리아 제공=연합뉴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 [벤츠코리아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