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洪 "文 '얘들아 고맙다'는 뜻 이제 알았다…양자 끝장토론하자"(종합)

'세월호 인양 의혹' 고리로 공세…文과 '양자 끝장토론' 공식제안
洪 "文 '얘들아 고맙다'는 뜻 이제 알았다…양자 끝장토론하자"(종합) - 2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정아란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3일 세월호 인양 지연이 차기 정권과의 거래가 아니냐는 의혹 보도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탄핵 직후 팽목항을 찾아가서 '얘들아 고맙다'고 말한 뜻을 국민이 이제야 알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 후보 측에서 해수부 2차관을 만들어주고 조직을 키워준다는 것을 조건으로 세월호 인양 시점을 늦춰 문 후보가 제일 유리한 시점에 인양토록 했다는 어제 SBS 보도는 가히 충격적인 조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세월호가 인양됐을 때 제가 '참 묘한 시점에 떠올랐다', '이제 문 측에서 세월호 갖고 정치적 이용은 그만해라', '부모님 상도 3년이면 탈상하는데 문 후보는 아직도 세월호 배지를 달고 억울하게 죽은 학생들을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그렇게 제가 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압력을 받아 기사를 바로 내려버린 SBS도 정상적인 언론이 아니다. 집권하면 철저히 조사해서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후보는 "집권하기도 전에 언론을 협박하고 상대 후보를 협박하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협박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 보수우파들은 패망한 베트남의 보트피플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며칠 전부터 자신이 문 후보와 양강구도를 이뤘다고 주장하면서 "5월9일 국민의 판단을 돕기 위해 문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모든 현안을 놓고 양자 끝장토론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지구대를 격려 방문한 홍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언제, 어떤 장소에서, 어떤 식으로든 내가 다 받아준다. 밤새고도 하자고 하면 다 받아준다"며 "그런데 문 후보가 겁이 나서 나한테 못 대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강효상 미디어본부장은 성명을 내고 "문 후보 측에게 정식으로 1대1 끝장토론을 제안한다"며 장소, 시간, 주제, 규칙, 내용 등 모든 사항의 결정 권한을 문 후보 측에 위임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대선 TV토론을 가리켜 "'와각지쟁'(蝸角之爭·작은 나라끼리의 싸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같았다"고 언급, 모두 5명이 참가한 토론 방식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나타내기도 했다.

또한, 홍 후보는 "이제 남은 일주일은 지난 6개월에 맞먹는 압축된 시간"이라며 "이 기간을 활용해 5월7일 골든크로스를 이루고 5월9일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토론을 끝내고 오늘부터 마지막 스퍼트에 들어간다"며 "조금만 더 올라가면 샤이 보수층의 가담으로 대역전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지난 24시간 동안의 구글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서 자신이 1위를 차지했다고 소개한 뒤 "표심의 선행지수가 역전된 것"이라며 "92년 12월 YS(김영삼 전 대통령)가 득표한 42%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후보는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신을 지지하기로 했던 황영철 의원이 잔류로 선회한 것과 관련, "국회의원이 뭐 그러냐. 왔다갔다 계속…"이라고 비판했다.

洪 "文 '얘들아 고맙다'는 뜻 이제 알았다…양자 끝장토론하자"(종합) - 1
문재인-홍준표 후보, SBS 세월호 보도 관련 정면 격돌 (PG)
문재인-홍준표 후보, SBS 세월호 보도 관련 정면 격돌 (PG)[제작 최자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