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측 "文 세월호 인양 뒷거래 의혹…경악할 패악"

"완장 찬 민주당發 언론탄압과 공포정치의 서막"
"황영철 한국당 입당서류는 접수 안 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이철우 사무총장은 3일 언론에서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해양수산부 간의 '세월호 인양 뒷거래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와 검찰조사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국 대선 전 세월호 인양을 문 후보에게 상납하고 조직을 확대하기로 한 해수부가 밀약의 과실을 거두려 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해수부가 차기 정권에서의 조직 확대 개편이라는 이해관계를 노리고 세월호 인양 작업을 추진했을 가능성이 보도된 데 따른 것이다.

이 사무총장은 "어제 SBS 8시 뉴스에서 세월호 인양이 솔직히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며 "문 후보 측이 해수부 2차관을 만든다는 등의 증언이 공개되고 부처 기관 등을 늘리는 발언도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년간 무소식이었던 세월호 인양이 공교롭게도 대선 직전에 이뤄진 것에 대해 고의 지연 의혹이 있었는데 (문 후보와) 해수부 간에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면 충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가 그동안은 세월호 유가족 앞에서 악어의 눈물을 보이면서 뒤로는 인양 시기를 두고 정치적 거래를 했다면 양심을 가진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는 패악으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또 SBS가 이날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치권 상황에 따라 바뀌어온 의혹이 있는 해수부를 비판하고자 했던 것인데 보도 내용에서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 논란을 일으켰다'고 사과한 데 대해서도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 사무총장은 "언론사가 메인뉴스에 나간 것을 이처럼 신속하게 삭제하고 사과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유력 언론사가 납작 엎드리니 집권 후에는 어떻게 할지 SBS의 앞날이 깜깜하다"라고 말했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도 당사에서의 브리핑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소름 끼치도록 무서운 일"이라고 논평했다.

정 대변인은 "문 후보 측이 언론사에 강한 압력을 행사해 해당 기사 삭제와 해명 방송을 종용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면서 "아직 대선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완장 찬 민주당발(發) 언론탄압과 공포정치의 서막을 보는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측 "文 세월호 인양 뒷거래 의혹…경악할 패악" - 1
문재인-홍준표 후보, SBS 세월호 보도 관련 정면 격돌 (PG)
문재인-홍준표 후보, SBS 세월호 보도 관련 정면 격돌 (PG)[제작 최자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