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중 크레인 사고 희생자 시신 유족 인계…경찰, 현장 조사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거제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 사고가 난지 사흘만에 희생자 시신이 유가족들에게 인계됐다.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현장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현장(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타워 크레인이 골리앗 크레인과 충돌사고로 엿가락처럼 휜 채 선박 건조 작업장 쪽으로 맥없이 넘어져 있다. 2017.5.2

경찰 수사본부는 3일 오전 검찰 지휘를 받아 희생자 6명의 시신을 유가족들에게 인계했다.

희생자 시신을 검안한 검·경은 사고 충격으로 이들이 숨졌다고 결론을 내렸다.

수사본부는 이날 수사관 15명 정도를 삼성중공업 안 사고현장으로 보내 현장 상황을 직접 확인한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원 등의 합동감식이 전날 끝났기 때문에 오늘부터는 수사관들이 직접 현장을 조사해 그동안 받은 진술조서 내용을 바탕으로 사고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사고 후 삼성중공업이 임의 제출한 작업일지 등도 분석해 안전규정 등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확인하고 있다.

수사본부는 아직 형사 입건대상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수사본부는 "책임소재를 물을 정도로 수사가 진행되지는 않아 일단 회사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기초조사를 진행중이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오후 2시 50분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800t급 골리앗 크레인과 32t급 타워 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타워 크레인 붐대(지지대)가 무너지면서 해양플랜트 제작 현장을 덮쳐 고모(45)씨 등 작업자 6명이 현장에서 숨지거나 병원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또 2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